• 구름조금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23.4℃
  • 흐림대전 23.7℃
  • 흐림대구 22.3℃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23.3℃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21.5℃
  • 흐림제주 23.2℃
  • 구름많음강화 19.6℃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알립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 언론협동조합파주신문 창립총회 개최 안내 대바늘 2016/09/11


미디어

더보기
<속보> 미래통합당 후반기 부의장 조인연 추천... 윤희정 부동의 꿈 깨지나 제7대 파주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출을 사흘 앞둔 27일 더불어민주당 한양수 의원이 의장 후보로 단독 출마했고, 부의장에 미래통합당 조인연, 윤희정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박은주 의원이 등록했다. 그러나 박은주 의원은 미래통합당 의원이 등록을 마침에 따라 사퇴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미래통합당이 부의장 후보를 등록하지 않을 만약의 사태를 대비하기 위한 포석으로 민주당이 박은주 의원을 들러리로 내세웠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미래통합당은 부의장 선택을 놓고 내홍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미래통합당은 처음부터 민주당에 부의장과 운영위원장 등 두 자리를 요구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부의장 한 자리만 가능하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그러자 미래통합당은 아예 의장단에 들어가지 않겠다며 이를 당론으로 결정했다. 상황이 이렇게 전개되자 일찌감치 부의장 출마에 나섰던 윤희정 의원이 반발했다. 윤 의원은 미래통합당이 자신을 찍지 않아도 민주당 의원들만으로 당선이 가능하다는 계산을 했기 때문에 미래통합당의 두 자리 확보 협상에 굳이 끼어들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 미래통합당은 윤희정 의원의 독자적 행보에 불쾌감을 감추지 않고 있다. 민주당과의 협상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미래통합당은 결국

LIFE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