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7℃
  • 구름조금강릉 28.9℃
  • 박무서울 26.5℃
  • 구름조금대전 25.8℃
  • 흐림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5.7℃
  • 맑음고창 26.4℃
  • 구름조금제주 28.5℃
  • 흐림강화 25.5℃
  • 흐림보은 23.7℃
  • 구름조금금산 24.2℃
  • 맑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6.2℃
  • 구름조금거제 26.4℃
기상청 제공

의학상식


오늘의영상





“그때 목욕탕은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 될 해방구” 미군 기지촌 생활을 한 할머니들에게 당시 하루 중 가장 행복했던 시간을 물었다. 할머니들은 약속이나 한 듯 목욕탕에 가는 것이었다고 답했다. 할머니들은 그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포주한테 붙잡혀 강제로 미군을 상대했던 아가씨들은 포주가 풀어놓은 건달들로부터 늘 감시를 받아야만 했어. 어디로 도망가지 못하게 하는 거지. 그러다보니까 우리들도 포주나 건달 눈을 피해 집에 연락을 해야 하거나 물 좋은 업소가 어디에 있는지 정보를 주고받으려면 서로 만나야 할 거 아냐? 그런데 잠깐 누굴 만난다고 하면 눈치 빠른 포주가 승낙을 안 하니까 몸에서 냄새가 나는 것 같다는 핑계를 대고 거의 매일 목욕탕에 가서 만나는 거야. 실제로 몸에서 냄새가 나면 포주는 망하는 거야.” 할머니들에게 목욕탕은 해방구였다. 가족에게 편지를 써서 때밀이 종업원에게 좀 부쳐달라고 부탁하거나 목욕탕 주인에게 전화를 걸어달라고 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방법이 꼭 뜻대로 되는 것은 아니었다. 때밀이가 부탁했던 내용을 거꾸로 포주에게 알려줘 얼굴만 빼고 온몸이 시퍼렇게 될 정도로 두들겨 맞는 날도 있었다. 그렇지만 목욕탕 핑계 밖에는 달리 둘러댈 만한 것도 없었기에 목욕탕은 그야말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