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6℃
  • 흐림강릉 26.3℃
  • 흐림서울 27.6℃
  • 흐림대전 27.0℃
  • 흐림대구 28.9℃
  • 구름많음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3.5℃
  • 흐림고창 27.5℃
  • 흐림제주 24.9℃
  • 흐림강화 23.8℃
  • 흐림보은 26.6℃
  • 흐림금산 26.2℃
  • 흐림강진군 24.3℃
  • 구름많음경주시 29.4℃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의학상식

좋은 의사란?

드라마나 영화에 의사가 참 많이 나온다. 미국 드라마로는 ‘ER’, ‘닥터 하우스’, ‘그레이 아나토미’ 등이 있고 우리나라 드라마로는 ‘하얀거탑’, ‘종합병원’, ‘뉴하트’, 최근에 ‘뷰티플 마인드’, ‘닥터스’까지 거의 매년 한 편 이상은 나온다. 의사가 주인공이 아니더라도 직업이 의사로 설정된 캐릭터는 꼭 한 명 끼게 마련이다. 의사가 의학 드라마를 집중하고 보기란 어렵다. 특히 우리나라 드라마의 경우에는 나름 신경써서 고증을 했다고 하더라도 의학적으로 빈틈을 가지는 경우가 많다. 말도 안 되는 경우가 많다 보니 감정을 이입해서 봐야할 장면에서 맥이 탁 풀려 재미가 없어지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 보니 아예 허무맹랑하게 진행되는 ‘닥터 이방인’이나 ‘용팔이’ 같은 드라마가 편하게 느껴진다. 하지만 너무 전형적이고 현실감 없는 의사의 모습에서 실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드라마이다 보니 의사들이 다 잘생기고 예쁜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치자. 인턴이나 레지던트일 것 같은 의사들이 종횡무진 활약을 하고 다니는 경우도 많고, 실제로는 잠잘 시간도 없는 경우가 많은데 다들 연애나 가정사에 쫒아다닐 시간이 많다는 것이다. 레지던트 시절 가족 모임에 제대로 나가본 적이 거의 없다. 거의 매일 당직을 서다 보면 시간을 맞추기가 어렵다. 드라마에서는 좋은 의사와 나쁜 의사로 양분돼 나오는 경우가 많다. 특히 한국 드라마의 경우에는 거의 그런 것 같다. 그렇다면 현실에서는 어떠할까? 어떤 의사가 환자에게 좋은 의사일까? 만약 다음과 같은 4명의 의사만 있다면 어떤 의사를 선택할까? 첫째, 실력도 좋고 친절한 의사, 둘째, 실력은 없지만 친절한 의사, 셋째, 실력은 좋지만 친절하지 않은 의사, 넷째, 실력도 없고 친절하지도 않은 의사 이 4명의 의사 중 당연히 첫번째 의사가 제일 좋은 의사일 것이다. 하지만 당연히 그런 의사는 적을 것이니 제외하고, 네번째 의사는 말할 것도 없이 제외한다면 두번째, 세 번째 의사 중에 당신이라면 누구를 선택하겠는가? 실력도 좋고 친절한 의사가 없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의사를 찾는 이유에 따라 좋은 의사는 달라질 것이다. 사실 제일 좋은 의사는 옆에 있는 의사이다. 궁금한 게 있을 때 옆집 아저씨가 아니라 나를 잘 아는 의사에게 물어보면 얼마나 좋겠는가? 큰 병이나, 수술을 해야 하거나, 고가의 장비로 검사나 시술을 하는 거야 대형종합병원에서 하는 것이 좋겠지만, 우리가 평상시에 고민하는 자잘한 증상이나 질병은 어디가서 물어볼 곳이 없다. 그럴 때 쉽게 물어볼 의사가 좋은 의사 아니겠는가. 대학 병원에서 검사를 잔뜩하고는 교수님에게 물어볼 엄두도 못 내고는 주섬주섬 검사 결과를 들고 와서 물어보는 환자들이 많다. 사실 만성질환의 대부분은 지역 개인의원에서 관리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대학병원 교수들도 그걸 알지만 수익에 대한 압력으로 인해 6개월에서 1년씩 약을 처방해 주면서 환자를 붙잡고 있다. 그러다 보니 고혈압, 당뇨 등의 만성질환도 대형병원으로 쏠림 현상이 심하다. 사실 동네 개인 의원이 해야 할 역할이 이런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역 주민들이 건강에 대한 상담을 하고 건강 활동을 할 수 있는 거점이 되는 것이다. 만성질환을 관리하다 대형 병원에서 검사를 해야 하는 시기에 권유를 해주고,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문제점을 일찍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다. 미래에는, 치료에서 한발짝 더 나아가, 개개인의 취약한 부분들을 유전자 검사 등을 통해 알아내고, 그 취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건강 활동이나 약물들을 미리 처방하는 의학이 자리잡게 될 것이다. 그 전에 개개인의 건강 상태를 파악하고 관리할 수 있는 지역 거점으로서 개인의원이 자리 잡아야 한다.

오늘의영상





[취재수첩] “지방자치법 어긴 김경일 시장은 사과해야…” 김경일 파주시장은 자신의 SNS에 “파주시의회는 모빌리티로 도약하는 파주의 미래를 거부했습니다. 접경지역에 따른 비행규제로 모빌리티 사업의 실효성이 없고, 도심 항공교통을 준비하는 김포시처럼 조례를 제정하고 타 지자체 사례 조사를 선행해야 한다는 이유에서입니다. 파주시의회에 강한 유감을 표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김경일 시장은 지난 14일 파주시의회 본회의장에 출석해 “이렇게 시정 발목을 잡으면 되겠습니까? 해도 해도 너무하는 거 아닙니까? 이게 뭡니까? 아니, 1년 내내 핵심 사업을 다 삭감하고 이거 되겠습니까? 아니, 이 용역비를 삭감하면 앞으로 파주시 교통은 어떻게 하라는 겁니까?”라며 항의했다. 국민의힘 파주시의원들은 이같이 발언권을 얻지 않고 돌출행동을 한 김경일 시장의 사과와 재발방지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러나 김경일 시장은 사과는커녕 파주시의회의 예산 삭감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사실상 사과할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그렇다면 김경일 시장의 예산 삭감 항의는 적법한 것일까? 지방자치법 파주시의회 회의 규칙 제82조(시장 등의 발언)는 이렇게 규정하고 있다. ‘시장 또는 관계공무원이 본회의나 위원회에서 발언하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