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8℃
  • 구름많음강릉 19.1℃
  • 천둥번개서울 21.9℃
  • 구름조금대전 22.3℃
  • 흐림대구 21.0℃
  • 흐림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4.6℃
  • 구름많음부산 23.2℃
  • 흐림고창 24.7℃
  • 구름조금제주 24.8℃
  • 흐림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조금금산 19.6℃
  • 구름많음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19.6℃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시의회


오늘의영상





“군사작전지역 농사짓기 너무 힘들어요.” 임진강과 자유로 사이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농민들이 군사작전지역의 여러 제약 때문에 몹시 불편하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농민 국방정책 변화를 호소하고 있다. 탄현면 주민들은 경작지가 임진강의 군사용 철책에서 남쪽으로 있는데 굳이 자유로 아래쪽에 또 통문(토끼굴)을 만들어 군부대의 검문을 받게끔 하는 것은 농민의 영농활동을 전혀 배려하지 않는 일방적 조치라고 성토했다. 옛날부터 ‘섬벌판’으로 불렸던 이곳 농지는 1990년대 초 자유로 건설로 탄현면 일부 마을이 민간인통제구역에서 벗어났지만 자유로 북쪽 농경지는 여전히 군사작전지역에 묶여 군부대의 출입통제를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자유로 남쪽 마을과 북쪽의 농경지에 농사를 지으려면 농업용 장비가 수시로 군사지역 안과 밖을 오가야 하는데 군부대가 설치한 통문을 자유롭게 출입하기 어려운 실정이어서 아침에 통문을 개방하고 저녁에 닫는 유연한 군사작전을 호소하고 있다. 농민들은 지난 10일 벼베기 행사에 참석한 최종환 파주시장과 파주시의회 한양수 의장 등 시의원 일행에게 출입영농에 따른 그동안의 불편을 토로했다. “한번은 논에 농약을 치고 있는데 빨리 밖으로 철수하라는 군부대의 명령이 있는 거예요. 그 이유를 물었더니 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