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
  • 맑음강릉 28.9℃
  • 맑음서울 32.2℃
  • 맑음대전 32.6℃
  • 구름조금대구 33.7℃
  • 맑음울산 30.9℃
  • 구름조금광주 34.2℃
  • 맑음부산 27.2℃
  • 맑음고창 28.4℃
  • 맑음제주 27.2℃
  • 구름조금강화 26.9℃
  • 맑음보은 32.2℃
  • 맑음금산 33.0℃
  • 맑음강진군 31.9℃
  • 맑음경주시 34.1℃
  • 맑음거제 31.4℃
기상청 제공

오늘의 영상

파주시 “주민화합에 기여한 바 크므로…” 성매매집결지에 감사패 전달

2016년 10월 14일 파주읍장 명의로 파주 성매매집결지 업주 모임인 ‘한우리부녀회’에 감사패가 전달됐다. 감사패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귀회에서는 어려운 이웃과 노인을 위해 지속적으로 봉사활동을 실천해 왔을 뿐만 아니라 우리읍 행사 및 축제에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재능기부를 함으로써 주민화합에 기여한 바 크므로 감사의 뜻을 담아 이 패에 새겨드립니다.” 2017년과 2021년에는 파주시장이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낸 파주 성매매집결지에 감사의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이외에도 2016년에는 ‘파주읍 이장협의회’와 파주읍 주민자치위원회가 ‘한우리부녀회’에  “귀하께서는 투철한 봉사정신으로 노인복지향상과 불우이웃을 헌신적 사랑으로 선행하며 타의 모범이 되고 재능기부의 공이 크므로 이에 표창합니다.”라는 감사패를 전달했다. 파주읍 연풍2리 경노회는 “귀하께서는 평소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수년간 복지향상과 불우이웃을 헌신적 사랑으로 선행하며 타의 모범이 됨으로 이 감사장을 수여합니다.”라는 감사패를 전달했다. 
 
 제1보병사단 정비대대는 2015년 “귀하께서는 평소 군의 발전과 장병들의 사기진작 및 복지향상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해 주셨으며, 특히 장병 복지 물품 기증을 통해 장병들의 복지향상은 물론 민•군 유대관계 증진 기여에 대한 존경의 뜻을 전하고자 전 장병의 마음을 담아 이 감사장을 드립니다.”라는 감사장을 한우리부녀회 이계순 회장에게 전달했다.



 이처럼 파주시는 수차례 성매매집결지에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그런데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에는 범죄수익에 대해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을 명시하고 있다. 또한 제4조 ‘범죄수익등의 수수’에는 ‘그 정황을 알면서 범죄수익등을 수수한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파주시가 성매매 수익금으로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받거나 매년 수백여 포대의 쌀을 기부받고, 또 파주시가 주최하는 행사에 성매매집결지 업주들로 구성된 한우리부녀회가 ‘난타’, ‘에어로빅’ 등 공연을 무료로 재능기부했다면 파주시가 범죄수익금을 수수한 것인지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다음호에는 파주시가 성매매집결지에 감사패를 수여할 수밖에 없었던 사유와 그 내용을 보도한다.

<관련기사>

“파주시에서 성매매집결지에  보낸 두개의 서신“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0226


“성매매집결지 폐쇄 대화로 풀어야…“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0146


김경일 시장 성매매집결지 없어진 줄 알았는데… " 5년간 1836백만 원 써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0132


성매매집결지 여성 파주시의회에 청원서 접수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0122

 

파주시가 우리의 인권을 걱정한다고요?”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0090



오늘의영상





“연풍리 도시재생투어 엉터리 해설… 파주시 사과” 파주시가 도시재생사업의 사례를 소개하고 지역의 인지도와 호감도를 제고한다는 취지로 진행하고 있는 파주시 원도심 투어 ‘바퀴달린 도시재생’ 프로그램이 엉터리 해설과 안내로 이 지역의 역사와 정체성을 왜곡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파주시는 2024년 파주시 원도심 프로그램인 바퀴달린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파주읍 연풍길투어 참가자 28명을 모집해 1960년대 미군 기지촌이었던 연풍리 용주골투어를 5월 18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해설사는 연풍리가 본래 고유의 지명이고 용주골은 미군이 주둔할 당시 붙여진 이름이며, 숙박업소인 연풍장은 집창촌 여성들의 숙소로 현재는 나이든 노인이 운영하고 있으며, 집창촌 여성들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연풍장 창문을 쇠창살로 막아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설사의 이같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용주골은 파주읍 반룡산 기슭에 용지굴(박쥐굴), 용지못, 용지사 등의 미래문화유산이 분포돼 있으며, 용짓골이 용주골로 불리게 된 것이라는 내용이 파주시지 등 여러 자료에 나타나 있다. 특히 용지굴은 굴 안에 작은 연못이 있고 박쥐가 많이 살고 있어 동네 아이들이 거의 매일 찾아가는 놀이터였다는 게 이 지역 주민들의 증언이다. 연풍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