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7℃
  • 흐림강릉 -0.3℃
  • 흐림서울 2.4℃
  • 흐림대전 3.6℃
  • 흐림대구 3.5℃
  • 흐림울산 2.8℃
  • 흐림광주 4.5℃
  • 흐림부산 5.2℃
  • 흐림고창 2.8℃
  • 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1.1℃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3.0℃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3.1℃
  • 흐림거제 5.8℃
기상청 제공

문화일반

교하도서관, 서패동 마을극장

영화평론가 이다혜 초청 영화강연 운영


파주시 교하도서관은 2019년 중점 추진 사업인 마을로 들어간 도서관사업의 일환인 서패동 마을극장의 첫 강연자로 씨네21 기자이자 영화평론가로 활발히 활동 중인 이다혜 기자를 초청해 영화강연을 운영한다.

 

 서패동 마을극장은 심학산 도토리마켓, 한국영상자료원, 교하도서관이 함께 만드는 마을영화제로 5월 마을을 테마로 한 영화 상영과 강연을 운영하고, 6월 서패동 마을길에서 야외 영화제를 운영하는 사업이다.

 

 5월 선정 영화는 서패동에 자리한 작은 마을의 정서를 닮은 영화이자 한국과 일본의 작은 마을의 삶을 비교해 볼 수 있는 모리 준이치 감독의 리틀 포레스트: 여름과 가을과 임순례 감독의 리틀 포레스트. 두 편의 영화는 지난 14일과 21일 각각 상영을 마쳤다. 닮은 듯 다른 두 편의 영화를 관람하고 오는 28일 오후 7, 영화평론가 이다혜 기자와 함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함께 나눌 예정이다.

 

 5월 영화강연 신청 및 6월 추진되는 마을길 야외영화제는 파주시민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교하도서관 홈페이지 및 안내데스크 선착순 방문 및 전화(031-940-5153), 온라인 접수를 통해 참여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교하도서관(031-940-5162)으로 문의하면 된다.

 

전현정 파주시 교하도서관장은 같은 이야기로도 색다른 맛을 내는 두 편의 영화를 관람하고 우리 마을에서의 삶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파주시 작업차량 출입금지 팻말 세운 농민... 감시카메라 설치 반대도 파주읍 연풍리 주민이 김경일 파주시장의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작업차량 출입을 통제하는 출입금지 팻말을 자신의 농경지 입구에 세웠다. 또한 연풍리 주민들과 술이홀여성인권센터 자문위원들이 돈을 걷어 인권센터 건물에 감시카메라 설치를 반대하는 대형 펼침막을 내걸었다. 지난해에는 파주읍장이 대추벌 집결지 불빛을 차단하는 갈곡천 제방 가림막을 철거하려고 하자 87명의 주민들이 탄원서에 연명을 해 제출하는 등 파주시의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에 항의하는 해당 지역주민들의 모습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연풍리 주민들과 술이홀여성인권센터 자문위원들은 12일 오후 인권센터에 모여 ‘여성인권 탄압하는 감시카메라 설치 중단하라’라는 10미터의 대형 펼침막을 2층 건물에 내걸었다. 자문위원들은 “파주시의 성매매집결지 안 감시카메라 설치는 정책 수행의 실효성보다 여성인권이 침해되는 중대한 문제다. 사실상 성매매집결지 형성에 국가가 주도적 역할을한 만큼 해결 방법도 긴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주민들도 “70년이나 된 대추벌(집결지)을 파주시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해결 방법이 아닌 것 같다. 역사가 오래된 만큼 집결지 사람들의 생존권 대책을 내놓고 대화로 풀어나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