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1.1℃
  • 흐림대전 2.7℃
  • 흐림대구 2.4℃
  • 흐림울산 2.2℃
  • 광주 4.1℃
  • 흐림부산 4.3℃
  • 흐림고창 2.3℃
  • 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0.3℃
  • 흐림보은 1.8℃
  • 흐림금산 2.1℃
  • 흐림강진군 4.1℃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4.6℃
기상청 제공

문화일반

'2019 파주 관광사진 공모전’개최


파주시는 다양한 파주 관광의 새로운 매력을 발굴하기 위해 ‘2019 파주 관광사진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공모전은 관광지, 축제, 전통시장, 자연 및 도시경관, ·현대 건축물 등을 배경으로 한 아름다운 파주의 모습과 스토리가 담긴 사진이라면 누구나 응모가 가능하다.

 

 제출하는 사진은 201911일부터 20191129일 기간 중 촬영한 사진으로 출품자 자신이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어야 하며 참가 희망자는 111~29일 공고한 신청서 등을 작성해 이메일(kkjn20@korea.kr)로 작품과 함께 제출하면 된다.

 

 총 상금 400만원이 수여되는 이번 공모전은 대상 1, 우수상 3, 장려상 5, 입선 11명 등 총 20명에게 시상되며 최고상인 대상 상금은 100만원이다. 결과는 12월 말 파주시 홈페이지(www.paju.go.kr) 게재 및 개별 통지할 예정이며 입상작품은 파주 관광홍보물 제작, 관광박람회 및 축제 부스 디자인, 파주시 SNS, 홈페이지 등 홍보 자료로 활용된다.

 

 자세한 내용은 파주시 관광과(031-940-8516)로 문의하거나 파주시 홈페이지(뉴스·소식>공고·입법예고>고시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늘의영상





파주시 작업차량 출입금지 팻말 세운 농민... 감시카메라 설치 반대도 파주읍 연풍리 주민이 김경일 파주시장의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작업차량 출입을 통제하는 출입금지 팻말을 자신의 농경지 입구에 세웠다. 또한 연풍리 주민들과 술이홀여성인권센터 자문위원들이 돈을 걷어 인권센터 건물에 감시카메라 설치를 반대하는 대형 펼침막을 내걸었다. 지난해에는 파주읍장이 대추벌 집결지 불빛을 차단하는 갈곡천 제방 가림막을 철거하려고 하자 87명의 주민들이 탄원서에 연명을 해 제출하는 등 파주시의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에 항의하는 해당 지역주민들의 모습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연풍리 주민들과 술이홀여성인권센터 자문위원들은 12일 오후 인권센터에 모여 ‘여성인권 탄압하는 감시카메라 설치 중단하라’라는 10미터의 대형 펼침막을 2층 건물에 내걸었다. 자문위원들은 “파주시의 성매매집결지 안 감시카메라 설치는 정책 수행의 실효성보다 여성인권이 침해되는 중대한 문제다. 사실상 성매매집결지 형성에 국가가 주도적 역할을한 만큼 해결 방법도 긴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주민들도 “70년이나 된 대추벌(집결지)을 파주시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해결 방법이 아닌 것 같다. 역사가 오래된 만큼 집결지 사람들의 생존권 대책을 내놓고 대화로 풀어나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