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8.6℃
  • 흐림강릉 23.9℃
  • 구름많음서울 28.6℃
  • 흐림대전 27.9℃
  • 흐림대구 26.4℃
  • 구름많음울산 24.4℃
  • 박무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5.9℃
  • 구름많음고창 26.9℃
  • 박무제주 21.3℃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4.7℃
  • 구름많음금산 28.0℃
  • 흐림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영상에세이

고형권 작가의 “박승희 열사를 위한 행진곡”

URL복사


“슬퍼하며 울고 있지만은 말아라. 그것은 너희들이 해야 할 일이 아니다. 너희는 가슴에 불을 품고 싸워야 하리. 내 서랍에 코스모스 씨가 있으니 2만 학우가 잘 다니는 길에 심어주라. 항상 함께하고 싶다.”


 1991년 4월 27일 전남대생 박승희는 한 통의 유서를 남겼다. 그리고 4월 29일 오후 2시 ‘강경대 살인 만행 규탄과 살인정권 폭력정권 노태우 정권 퇴진을 위한 2만 학우 결의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5.18 광장으로 갔다. 집회가 시작되고 약 한 시간 뒤 전남대 ‘용봉관’ 뒤편에서 불길이 치솟았고, 박승희 열사는 “노태우 정권 타도하고 미국놈들 몰아내자! 2만 학우 단결하라!”를 외치며 분신했다. 전남대 병원으로 옮겨진 박승희 열사는 5월 19일 세상을 떠났다.


 박승희 열사는 1972년 4월 2일 전라북도 전주에서 1남 2녀 중 둘째로 출생했다. 1990년 목포 정명여고 졸업과 함께 전남대 가정대학 식품영양학과에 입학했다.


 역사소설 ‘남원성’의 저자 고형권 작가에게 박승희, 이철규 열사를 기리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직접 불러달라고 부탁했다. 한양대 학생운동권 출신인 고 작가는 흔쾌히 승낙하고 서대문형무소로 달려갔다. 그 역사적 장소에서 젊은 시절 억눌린 감정을 억누르며 부르는 고 작가의 목소리는 민들레 홀씨 되어 흩날렸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