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
  • 서울 2.9℃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6.7℃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7.5℃
  • 흐림강화 4.7℃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오늘의 영상

박용수 전 후보는 약속을 지켜야 합니다.


이용남 선임기자님 답이 늦었습니다. 이 문제와 관련해서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빠른 시간 내에 공개 기자회견을 하려고 합니다. 기자회견을 통해 질문해 주시면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민주당 박용수 전 파주시장 예비후보가 한 말이다.

 

 언론협동조합 파주바른신문은 동료의원 아내와의 대화를 몰래 녹음해 언론에 넘긴 박용수 전 후보에게 412최근 파주신문의 최종환 후보 가정사 보도의 근거가 된 녹음파일이 최종환 후보의 아내와 박용수 후보가 나눈 대화 내용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른체크팀은 파주시민에게 정확한 사실과 이면의 진실을 알려야 할 책임이 있다.”라며 인터뷰 요청을 했다.

 

 ‘바른체크팀49일과 8일에도 박용수 후보에게 최종환 후보 가정사 보도와 관련 박 후보가 최 후보 아내와 대화를 나눈 사실이 있는지, 그 대화를 몰래 녹음해 언론에 제공하게 된 것인지?”를 질문했다.

 

 그러나 박용수 전 후보는 오늘 면접(파주시장 후보 공천) 준비로 하루종일 경황이 없었고, 조금 전 경기도당 면접이 끝나 올라가는 중이다. 최종환 의원이 저를 지목했다는 말이 사실인가?”라며 되레 반문하는 등 답변을 피했다.

 

 ‘바른체크팀이 이 녹음파일에 주목하고 있는 이유는 내용의 사실보다 그 안에 담긴 진실 때문이다. 최 후보 아내는 자신이 한 말을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또 그 녹음파일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확신도 없다. 설사 그 목소리가 자신이라고 해도 그것은 그냥 편하게 한 말일 것이라는 주장이다. 따라서 당시의 상황을 잘 알고 있을 것 같은 박용수 전 후보의 기억이 중요하다는 판단이다.

 

 그러나 박용수 후보는 민주당 공천심사에서 탈락했고, 몰래 녹음을 하게 된 이유와 언론에 제공하게 된 과정을 공개 기자회견을 통해 밝히겠다고 했던 약속은 지키지 않았다. 그리고 공천 탈락과 함께 곧장 박찬일 예비후보의 지지를 선언했다.

 

 박용수 전 후보는 지금이라도 동료의원 아내의 푸념을 몰래 녹음해 언론에 넘기게 된 과정과 그로 인해 보장받아야 할 한 가족의 사생활이 공개된 것에 대해 본인 스스로가 약속한 공개 기자회견을 통해 밝혀주길 기대한다.

 


오늘의영상





김준태 전 파주시장 권한대행 “리비교 철거 참 아쉽습니다.” 임진강 리비교가 숱한 사연을 뒤로 한 채 역사 속으로 사라질 위기에 있다는 파주바른신문 보도와 관련, 파주시장 권한대행을 맡았던 김준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이 아쉬움을 나타내는 등 많은 사람들이 리비교의 역사적 의미를 안타까워하고 있다. 경기도 김준태 실장은 “리비교를 리모델링해 토목교량의 교육적 자산과 관광자원으로의 활용 계획이 리비교 철거와 재가설로 사실상 무산된 것 같아 많이 아쉽다.”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문자로 보내왔다. 2017년 1월 파주부시장으로 부임한 김준태 실장은 이재홍 시장의 구속으로 파주시장 권한대행직을 수행하는 등 2018년 7월까지 재직하다가 현재는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을 맡고 있다. 김 실장은 권한대행 시절인 2017년 5월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비롯 더불어민주당 박정 국회의원, 최종환, 한길룡 경기도의원 등과 함께 리비교 현장을 방문해 리비교의 역사를 활용한 토목교육장과 관광자원화 계획에 기대를 보이기도 했다. 지방행정동우회 파주시지부 송영길 지부장은 “한국전쟁 등 특별한 역사를 안고 있는 리비교가 애초 계획과는 달리 전면 재가설되는 것이 안타깝다. 진작에 리비교를 문화재로 관리했어야 했는데 너무 아쉽다.”라고 했다. 파주시청 문화공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