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31.9℃
  • 흐림서울 26.4℃
  • 흐림대전 28.6℃
  • 구름조금대구 32.0℃
  • 구름많음울산 31.2℃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8.7℃
  • 구름많음고창 29.4℃
  • 구름많음제주 32.1℃
  • 구름많음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8.4℃
  • 구름많음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32.1℃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오늘의 영상

박용수 전 후보는 약속을 지켜야 합니다.

URL복사


이용남 선임기자님 답이 늦었습니다. 이 문제와 관련해서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빠른 시간 내에 공개 기자회견을 하려고 합니다. 기자회견을 통해 질문해 주시면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민주당 박용수 전 파주시장 예비후보가 한 말이다.

 

 언론협동조합 파주바른신문은 동료의원 아내와의 대화를 몰래 녹음해 언론에 넘긴 박용수 전 후보에게 412최근 파주신문의 최종환 후보 가정사 보도의 근거가 된 녹음파일이 최종환 후보의 아내와 박용수 후보가 나눈 대화 내용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른체크팀은 파주시민에게 정확한 사실과 이면의 진실을 알려야 할 책임이 있다.”라며 인터뷰 요청을 했다.

 

 ‘바른체크팀49일과 8일에도 박용수 후보에게 최종환 후보 가정사 보도와 관련 박 후보가 최 후보 아내와 대화를 나눈 사실이 있는지, 그 대화를 몰래 녹음해 언론에 제공하게 된 것인지?”를 질문했다.

 

 그러나 박용수 전 후보는 오늘 면접(파주시장 후보 공천) 준비로 하루종일 경황이 없었고, 조금 전 경기도당 면접이 끝나 올라가는 중이다. 최종환 의원이 저를 지목했다는 말이 사실인가?”라며 되레 반문하는 등 답변을 피했다.

 

 ‘바른체크팀이 이 녹음파일에 주목하고 있는 이유는 내용의 사실보다 그 안에 담긴 진실 때문이다. 최 후보 아내는 자신이 한 말을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또 그 녹음파일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확신도 없다. 설사 그 목소리가 자신이라고 해도 그것은 그냥 편하게 한 말일 것이라는 주장이다. 따라서 당시의 상황을 잘 알고 있을 것 같은 박용수 전 후보의 기억이 중요하다는 판단이다.

 

 그러나 박용수 후보는 민주당 공천심사에서 탈락했고, 몰래 녹음을 하게 된 이유와 언론에 제공하게 된 과정을 공개 기자회견을 통해 밝히겠다고 했던 약속은 지키지 않았다. 그리고 공천 탈락과 함께 곧장 박찬일 예비후보의 지지를 선언했다.

 

 박용수 전 후보는 지금이라도 동료의원 아내의 푸념을 몰래 녹음해 언론에 넘기게 된 과정과 그로 인해 보장받아야 할 한 가족의 사생활이 공개된 것에 대해 본인 스스로가 약속한 공개 기자회견을 통해 밝혀주길 기대한다.

 


오늘의영상





그 공무원은 끝내 연락처를 드리지 않았다. 75세 이상 어르신 백신 접종 마지막 날인 3일 오전 ‘파주시 예방접종센터’. 2차 접종을 마친 81세 할머니가 휠체어에서 내리더니 거친 숨을 몰아쉬었다. 공무원의 부축을 받으며 한발 한발 걸음을 옮기던 할머니는 이내 접종자 대기소 의자에 주저앉았다. 마침 접종센터 입구에서 안내를 하던 공무원들이 할머니를 부축했다. 이날 현장에 나온 공무원들은 전날 파주시청 인사발령에 따라 서기관으로 승진한 국장 세 명이었다. 직원들이 함께 일하고 싶은 상사로 뽑은 서기관이 할머니에게 택시를 불러주겠다고 했다. 할머니는 이를 사양하면서 버스를 타러 정류장으로 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할머니는 다리에 힘이 풀린 듯 의자에서 일어서지 못했다. 할머니는 택시를 불러주겠다는 공무원의 거듭된 말에 손사래를 치며 집에까지 택시비가 3만 원이나 든다며 완강하게 거절했다. 며칠 전 파란조끼를 입은 기간제 행정요원이 어떤 어르신을 휠체어로 정류장까지 모시고 가 버스를 태워드린 일이 있으니 이 할머니도 휠체어로 버스정류장까지 모셔다 드리는 것은 어떠냐는 제안이 있었으나 두 국장은 웃음으로 넘겼다. 조금 떨어진 곳에서 이를 지켜보던 한 서기관이 할머니에게 다가왔다. 이번 인사에서 본부장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