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3.2℃
  • 구름많음강릉 30.5℃
  • 구름많음서울 34.2℃
  • 구름많음대전 30.5℃
  • 흐림대구 27.7℃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3.7℃
  • 흐림부산 23.6℃
  • 흐림고창 25.1℃
  • 제주 24.1℃
  • 구름많음강화 29.9℃
  • 흐림보은 26.7℃
  • 흐림금산 28.0℃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7.1℃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행정

“시의원들이 우리 등에 칼을 꽂은 겁니다.”


우리를 대변해달라고 뽑아 준 시의원들이 우리 등에 칼을 꽂을 수 있습니까? 평소 우리들 앞에서는 막 웃으면서 얘기하다가 돌아서서 진짜 칼을 꽂은 거죠.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굉장히 힘든 상황을 여태껏 버텨왔습니다. 어떻게 축산인들과 한마디 상의도 없이 파주의 모든 돼지를 살처분하자는 제안을 정부에 할 수 있습니까?”

 

 파평면 덕천리에서 양돈농장을 하는 대한한돈협회 파주시지부 이준석(48) 총무가 조금은 격앙된 상태로 인터뷰에 응했다. 파주시의회가 농림부에 파주의 모든 돼지를 살처분해 달라는 요청을 했기 때문이다.

 

 이 총무는 월롱면 용상골 출신이다. 중학교 때부터 아버지의 축산업을 도왔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에는 법원읍 오현리에서 양돈농장을 하다가 국방부의 무건리훈련장 조성 계획에 쫓겨나 현재의 덕천리로 옮겼다. 구제역 때 아버지가 세상을 떠났다. 농장을 물려받은 이 씨는 이를 악물고 농장을 키웠다.

 

 “정말 충격적입니다. 저만 그렇게 생각하는 게 아닙니다. 우리를 대변해야 할 시의원들이 어떻게 일방적으로 그런 결정을 할 수 있습니까? 아무리 바빠도 하루만 시간을 내어 우리 축산인과 얘기를 나누었다면 정부가 수매 도축을 하든, 살처분을 하든 어떤 합의점을 찾을 수 있었지 않았습니까? 마치 우리가 살처분을 반대해 돼지열병을 감염시키는 사람들처럼 돼 버린 것 아닙니까? 지금이라도 우리와 간담회를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의영상





[행감 안테나] 김경일 시장 정치적 ‘레임덕’ 시작됐나? 파주시의회 제247회 정례회 행정사무감사장이 뜨겁다.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에게서 같은 당 김경일 시장에 대한 정치적 배려를 전혀 찾아볼 수 없다. 최유각 의원은 재개발구역 안에 있는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 때문에 연풍리 마을이 망하게 생겼다고 성토할 정도이다. 최 의원은 복지정책국 행감에서 “파주시가 재개발구역으로 지정돼 있는 성매매집결지 안에 거점시설 용도의 건물을 매입했는데 너무 무리한 감정평가 금액으로 사는 바람에 재개발을 할 수가 없게 됐다. 재개발이 시작되면 감정평가단이 종합평가를 하게 되는데 최근에 매매된 걸 가지고 기준을 잡게 된다. 그런데 공공기관이 말도 안 되는 4억 원에 사들였기 때문에 앞으로 절대 재개발이 될 수 없다. 파주시가 엄청난 실수를 한 것이다. 파주시는 성매매집결지만 없애는 데 목적을 두고 있는데 폐쇄가 되고 나면 용주골은 답이 없는 동네가 된다. 파주시는 성매매집결지 폐쇄라는 하나의 목적을 위해 나머지는 다 죽이는 행정을 하고 있다.”라며 비판했다. 파주시의회 민주당 소속 시의원 원내대표를 맡고 있는 손성익 의원은 그동안 특혜 소문이 무성했던 파주시 푸른환경사업본부의 청소대행업체 입찰과정과 선정 의혹에 대해 조사특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