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4.2℃
  • 맑음강릉 13.7℃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5.5℃
  • 구름많음대구 16.8℃
  • 울산 15.7℃
  • 구름많음광주 17.3℃
  • 구름많음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14.5℃
  • 구름많음제주 19.0℃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12.6℃
  • 맑음금산 12.7℃
  • 구름많음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5.8℃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행정

리비교 공사 중 인부 추락… 최 시장 현장 긴급 방문



임진강 리비교 철거 공사 중 작업 인부가 추락해 두 다리와 갈빗대가 부러져 일산 백병원에 후송됐다. 코로나19 회의 중 보고를 받은 최종환 파주시장이 현장을 긴급 방문해 현장 관계자와 담당 공무원에게 안전점검을 지시했다.


 13일 오전 10시 5분께 작업 인부 이 아무개(47) 씨는 파평면 장파리 임진강의 리비교 교각을 크레인으로 철거하기 위해 설치됐던 절단작업용 발판을 제거하던 중 발을 헛디뎌 7m 아래로 떨어졌다.


 사고 당시 이 씨는 리비교 8개 교각 중 4번째 교각 꼭대기에서 동료 3명과 함께 있었으며, 다른 두 명은 중간과 맨 아래에서 이 씨가 해체한 파이프와 작업발판을 릴레이로 받아 작은 바지선에 싣는 작업을 하던 중이었다.


 이 씨는 추락 당시 교각 아래에 있는 자재 운반용 바지선에 1차로 떨어졌다가 그 충격으로 다시 튕겨져 강물로 곤두박질했다. 취재진이 목격한 이 씨는 필사적으로 헤엄을 쳤으며 바지선에 있던 동료가 밧줄을 던져 구조했다.


 바지선으로 끌어올려진 이 씨는 마침 임진강에서 고기잡이를 하던 어선에 의해 강 밖으로 실려 나왔으며, 육군 25사단 김현수 중사가 부러진 다리를 고정시키는 등 정신을 잃지 않도록 응급조치를 했다. 이 씨는 119에 의해 일산 백병원으로 후송됐다.


 이날 최종환 시장은 사고 발생 한 시간 후인 11시 10분께 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들로부터 사고 경위에 대한 설명을 듣고 파주시 건설과에 작업수칙 등 안전점검을 지시했다.


 임진강 리비교는 한국전쟁 시기인 1952년 10월 미군 제84건설공병대가 군수물자 수송 등을 위해 착공해 다음해인 1953년 7월 4일 준공됐다. 당시 남쪽 임진강에는 총 11개의 부교, 가교, 다리가 건설됐으나 현재 유일하게 리비교만 남아 있다.


 근현대문화유산으로 꼽히는 리비교를 이번 21대 총선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정 후보는 리비교를 모두 철거하고 이 자리에 새 다리를 놓아 리비교와 장파리를 잇는 문화관광형 다리로 개발하겠다는 공약을 내놓았다.



오늘의영상





[취재수첩] “지방자치법 어긴 김경일 시장은 사과해야…” 김경일 파주시장은 자신의 SNS에 “파주시의회는 모빌리티로 도약하는 파주의 미래를 거부했습니다. 접경지역에 따른 비행규제로 모빌리티 사업의 실효성이 없고, 도심 항공교통을 준비하는 김포시처럼 조례를 제정하고 타 지자체 사례 조사를 선행해야 한다는 이유에서입니다. 파주시의회에 강한 유감을 표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김경일 시장은 지난 14일 파주시의회 본회의장에 출석해 “이렇게 시정 발목을 잡으면 되겠습니까? 해도 해도 너무하는 거 아닙니까? 이게 뭡니까? 아니, 1년 내내 핵심 사업을 다 삭감하고 이거 되겠습니까? 아니, 이 용역비를 삭감하면 앞으로 파주시 교통은 어떻게 하라는 겁니까?”라며 항의했다. 국민의힘 파주시의원들은 이같이 발언권을 얻지 않고 돌출행동을 한 김경일 시장의 사과와 재발방지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러나 김경일 시장은 사과는커녕 파주시의회의 예산 삭감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사실상 사과할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그렇다면 김경일 시장의 예산 삭감 항의는 적법한 것일까? 지방자치법 파주시의회 회의 규칙 제82조(시장 등의 발언)는 이렇게 규정하고 있다. ‘시장 또는 관계공무원이 본회의나 위원회에서 발언하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