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3.1℃
  • 대전 22.8℃
  • 대구 23.3℃
  • 울산 24.3℃
  • 천둥번개광주 23.7℃
  • 부산 24.4℃
  • 흐림고창 24.2℃
  • 흐림제주 30.5℃
  • 구름조금강화 21.9℃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2.4℃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사회

“엄마 좋은 소식이 있어...” 혼혈 ‘쏘냐’의 눈물


“엄마 좋은 소식이 있어. 파주시에서 기지촌 여성을 도와주는 조례 제정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대. 그렇게 되면 엄마와 이모님(기지촌 여성)들이 매일 걱정했던 집세랑 병원비, 이런 거 지원을 해주게 되는데 파주시의원님들이 애써가지고 곧 통과될 거래...”
장예은 육상 코치가 요양원에 있는 엄마와 전화 통화를 했다. ‘코로나19’ 때문에 요양원을 찾아갈 수 없기 때문이다.


 쏘냐 장예은 선수는 1987년 문산 선유리에서 아프리카계 미국인인 주한미군과 한국여성 사이에서 태어났다. 초등학교 때 육상을 하다가 농구로 바꾼 쏘냐는 2006년 춘천 우리은행 여자농구팀에 입단했다.


 그러나 프로농구 선수로 뛰던 쏘냐는 2008년 2월 평소 눈여겨 본 지인들의 권유로 다시 육상을 시작했다. 키가 큰 데다 머리가 작고 다리가 길어 달리기에 가장 적합한 체형을 갖췄기 때문이다. 쏘냐는 수직 운동인 농구를 하다가 수평 운동으로 바꿔 어려움이 많았지만 결국 2011년 대구에서 열린 제65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800m 결승에서 2분12초79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쏘냐는 엄마 샌디와 통화하면서 연신 눈물을 흘렸다. 치매를 앓고 있는 엄마 샌디는 딸 쏘냐의 눈물을 금방 알아차렸다. 엄마는 딸에게 울지 말라고 했다. 딸은 기지촌 여성 지원 조례 제정 소식을 엄마가 좋아해서 눈물이 나는 것이라며 애써 웃어 보였다.


 ‘파주시 기지촌 여성 지원 등에 관한 조례’ 발의를 준비 중인 미래통합당 이효숙 의원은 30일 기지촌 할머니들을 찾아가 실질적인 지원 방안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현장사진연구소는 홀어머니를 모시고 꿋꿋하게 살아온 쏘냐 장예은 선수의 일대기를 다큐멘터리 영화로 만들기 위해 촬영하고 있다.


장예은 선수는 현재 파주시청 육상부 코치로 일하고 있다.  


오늘의영상





파주시 정년퇴직 공무원...“어르신 잡수실 빵 만들어 주세요.” 6월 마지막 날 파주시청 대회의실에서 2020년 상반기 공무원 퇴임식이 열렸다. 최종환 시장은 정년을 마친 퇴직공무원의 손을 일일이 잡으며 그간의 노고를 격려하고 사회로의 첫 발을 축하했다. 퇴임식을 마친 한 공무원은 유명 제과점을 찾아 방부제를 빼고 소화가 잘 되도록 노인들이 먹기 편한 빵을 만들어 달라고 특별 주문했다. 무려 수백만 원어치다. 이 공무원은 평소 기지촌 할머니들의 삶을 가까이 접하면서 자장면 한 그릇 대접하고 싶은 생각이 굴뚝 같았는데 이렇게 훌쩍 수십여 년이 지났다며 아쉬워했다. 제과점도 공무원의 선행에 동참해 유명 브랜드의 커피음료 50여 만 원어치를 기지촌 할머니들에게 전해달라고 했다. 이렇게 마련된 빵과 음료는 파주시청 육상부 장예은 코치와 봉일천4리 경로회 이응천 자문위원, 현장사진연구소 조영애 사진가의 도움으로 조리읍, 파주읍, 문산읍, 파평면, 법원읍 등에 전달됐다. 최근 ‘파주시 기지촌 여성 지원 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파주시의회 이효숙, 최창호 의원과 ‘재파함양향우회’ 회원, 파주시 공기업 대표 등이 농산물과 마스크, 라면을 옛 기지촌에 보내는 등 기지촌 할머니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