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3.3℃
  • 구름조금강릉 16.2℃
  • 구름조금서울 14.9℃
  • 구름많음대전 14.0℃
  • 구름많음대구 14.3℃
  • 구름조금울산 14.8℃
  • 구름많음광주 15.5℃
  • 구름조금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3.3℃
  • 구름많음제주 15.9℃
  • 구름조금강화 10.8℃
  • 구름조금보은 9.8℃
  • 구름조금금산 10.6℃
  • 구름많음강진군 14.7℃
  • 구름조금경주시 11.9℃
  • 구름조금거제 11.7℃
기상청 제공

오늘의 영상

파주시, 청렴도 향상 대책 추진 경과보고회 개최

URL복사


파주시는 지난 25일 청렴도 향상 대책 이행사항을 중간 점검하는 경과보고회를 개최했다. 당일 회의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인원을 엄격하게 제한하고 파주시장을 비롯하여 참석자 전원이 열체크를 마치고 시작했다. 홍보담당관에서 담당한 실시간 방송은 코로나19 시대에 걸맞은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파주시청 전 직원이 각 개인의 PC로 회의 시청이 가능한 방식으로 진행했다.

 

 경과보고회는 올해 2월 수립한 ‘2020년 파주시 청렴도 향상 종합대책계획에 따라 파주시 공직자들이 청렴도 향상을 위해 추진해 온 다양한 청렴시책 활동들과 성과를 점검하고 다시 한 번 청렴을 다짐하는 자리였다.

 

 감사관을 필두로 각 부서별로 이행사항을 발표하고 논의했는데, 감사관에서는 올해 시행한 청렴 시책 중 파주시 청렴도 향상을 위한 청렴컨설팅의 진행과정과 설문조사 결과 및 원인분석 등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원인 분석을 위한 맞춤형 진단, ’청렴컨설팅

국민권익위가 주관하는 청렴컨설팅은 평가 기관의 청렴도가 저조한 원인을 분석해서 대안을 제시하는 제도로 파주시만의 맞춤형 진단과 분석을 진행하고자 파주시 공직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직 구성원들은 청렴도 하락의 주원인으로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 낡은 조직문화 등을 꼽았고 원인제공 계층으로 간부공무원을 지목해 조직 혁신에 대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고위직 부패위험성 진단

파주시는 올해 처음으로 5급 이상 간부공무원을 대상으로 고위직 부패위험성 진단 조사를 시행해 조직환경, 업무환경 부패 위험도, 개인별 청렴도를 측정했다. 직원들이 간부공무원의 업무환경과 청렴 인식 정도에 응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돼 상·하위직 간 소통을 강화하고 업무지시의 정당성을 공유하는 기초자료로 활용될 전망이다.

 

익명제보 공익신고시스템 헬프라인운영

파주시는 공직자의 부패행위 발생 시 내·외부 신고자가 익명으로 제보할 수 있도록 공익신고시스템 헬프라인을 구축하여 운영 중이다. 부패사건을 겪은 당사자나 이를 알게 된 제3자가 익명으로 신고할 수 있으며 공직자는 내부행정망에서, 시민들은 파주시 홈페이지에서 공직비리를 신고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조직 전반의 체질을 개선하고 청렴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청렴활동 부서평가 방식을 성과주의로 개편 청렴실천동아리 모집 청렴공감의 날진행 청렴일일자가학습 청렴서약 챌린지 등도 추진하고 있다.

 

부서별·분야별 청렴도 향상대책 보고

회계과_공공건축 분야 공사비 적정성 검토 철저 자치행정과_공정한 인사업무 추진 정보통신과_협력업체 모집 시 공개 모집 여성가족과_사회복지시설 보조금 집행실태 지도·점검 지역발전과_신속·투명·공감의 인허가 행정 추진 등

 

부정부패 근절 의지 표명

파주시는 청렴도 하락에 큰 영향을 미친 부패 사건에 엄중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공사 관리·감독 분야에서 지난해와 유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특별 청렴교육 등 사전예방에 힘쓰고 부패 사건 발생 시 엄중 문책할 방침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코로나19 비상근무, 재난지원금 지원 업무, 풍수해 비상근무 등 직원들이 본연의 업무 외에 많은 것을 병행해야 하는 어려운 여건이다. 그러나 청렴은 공직자의 본분으로서 어떠한 상황에서도 부정부패는 용납되어서는 안된다. 파주시는 부정부패, 갑질행정, 불공정한 관행을 끊어내고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공정과 청렴이 살아있는 파주시로 거듭날 것이다.” 라고 말했다. 향후 파주시는 청렴서약 챌린지를 통해 파주시청 내부뿐만 아니라 파주시의회, 파주도시관광공사, 지역 공공기관·유관단체들과 청렴 서약을 이어가고 청렴클러스터를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청렴서약 챌린지새끼 손가락을 걸어 청렴서약을 비대면으로 주고받는 것이다.


오늘의영상





“군부대 기동순찰조 영농인 감시…2005년엔 블랙리스트 작성” 최근 임진강 건너 민북지역에서 과수원을 운영하는 한 농민이 주문받은 복숭아 납품을 위해 어렵게 구한 농업노동자들에게 일을 시켜놓고 잠깐 민통선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돌아왔는데 농장 앞에 군인 4명이 감시하고 있었다고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했다. 이에 대해 육군 1사단은 민북지역 출입 시 영농보조인의 개별 남하를 불허하는 예규에 따라 인솔자가 데리고 들어간 영농보조인을 농업 현장에 그대로 놔둔 채 인솔자가 민통선 밖으로 나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즉, 농민이 민북지역을 벗어나려면 데리고 들어갔던 영농보조인과 함께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들어와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아 농장 앞에 기동순찰조를 배치해 영농보조인이 다른 곳으로 이동하지 못하게 감시했다는 것이다. 농민들은 ‘민북출입영농인 군갑질 피해근절 대책위원회’를 꾸려 문산 통일대교 앞에서 육군 제1사단의 인권침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영농보조인의 민통선 출입 절차에 따라 출입이 허가된 민간인을 군인이 감시했다며 반발했다. 실제 농민들의 말대로 국가가 안보를 내세워 인권을 침해한 것이라면 이는 심각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동안 접경지역의 파주시민들은 인권보다 국가안보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살아왔다. 임진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