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3.9℃
  • 흐림서울 5.9℃
  • 흐림대전 5.9℃
  • 흐림대구 5.1℃
  • 울산 7.2℃
  • 광주 6.2℃
  • 부산 8.5℃
  • 흐림고창 5.1℃
  • 제주 11.7℃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사회

민주시민교육센터 복무점검 반발... “정당한 업무수행”

URL복사


파주시민주시민교육센터에 대한 파주시의 복무점검에서 박병수 센터장이 지나친 간섭이자 표적감사라며 센터 담당 직원에게 항의하는 등 고성이 오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파주시 평생학습과 여성 공무원 유 아무개 팀장과 박 아무개 주무관은 10월 13일 파주스타디움 안에 있는 ‘파주시민주시민교육센터’에 대한 현장 점검에 나섰다. 그리고 ‘파주자치아카데미(주민자치교육) 비대면 강의(동영상 제작)’를 위한 회계처리와 동영상 제작의 비교 견적, 스튜디오 계약 등에 있어서 파주시의 지시를 따르지 않은 채 동영상 제작을 진행하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박병수 센터장에게 시정을 요구했다.


 이때 박병수 센터장이 “파주시가 사업 추진에 대해 지나치게 간섭하고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라며 언성을 높여 항의해 유 팀장이 위·수탁계약서 제14조(지도점검)에 근거한 정당한 업무수행임을 알렸다. 그러나 박 센터장은 “표적 감사가 아니냐?”며 강하게 불만을 토로해 장시간 언쟁이 있었다. 이러한 상황은 ‘출장복명서’에 드러나 있다.


 당시 상황에 대해 박병수 센터장은 “표적 감사라는 말은 안 했지만 비슷한 말은 했다. 사무실 거의 모든 자료를 가져가고 몇 달을 돌려받지 못한 상황에서 복무점검을 나와 볼멘소리가 나올 상황이었다. 사무지침도 낸 지가 언제인데 아직도 승인하지 않고 아무튼 갈 길이 멀다. 궁극적으로 시민단체 지원금은 지원은 하되 간섭은 하지 않는 것이 지향해야 할 문제다.”라고 주장했다.


 박 주무관은 “저는 센터장님이 무섭습니다. 전화가 걸려오면 공포감을 느낄 정도입니다. 센터장님은 우리가 무슨 말을 해도 잘 믿지 않고 어떤 민원을 확인하려면 먼저 화를 내거나 위압적인 말투로 사람을 억압합니다. 그럴 때마다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감정노동뿐이라는 생각을 할 때가....”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대해 박 센터장은 “언어폭력은 없었고 업무 문제로 서로 고성이 오간 적은 있었다.”라고 말했다. 


 유 아무개 팀장은 “박 주무관이 지난번 센터 복무점검을 마치고 사무실로 복귀해 빈 강의실에 들어가 울었던 적이 있습니다. 주무관이 자료 하나 요구하기 어려울 정도로 민주시민교육센터 업무에 위압감을 느꼈던 것 같습니다. 주무관이 휴직을 생각하는 모양인데 팀장으로서 정말 안타까운 생각이 듭니다.”라고 말했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