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5℃
  • 구름조금강릉 20.3℃
  • 맑음서울 21.5℃
  • 맑음대전 21.5℃
  • 흐림대구 21.1℃
  • 구름많음울산 22.3℃
  • 흐림광주 21.8℃
  • 흐림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19.8℃
  • 제주 23.2℃
  • 맑음강화 20.9℃
  • 구름조금보은 19.5℃
  • 구름조금금산 20.1℃
  • 흐림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0.9℃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사회

박대성의 “그때 그 거리 사람들을 위한 노래”

URL복사


강원도 인제에서 군 생활을 마치고 복학한 교정은 눈물과 분노로 들끓었다. 명지대학 강경대 열사가 경찰 쇠파이프에 맞아 숨지고, 전남대 박승희 열사가 분신했다. 전남 광주의 학생시위는 다른 지역보다 격렬했다.


 당시 우리는 모든 수업을 거부하고 시위를 벌였다. 교수님도 우리의 수업 거부를 응원했다. 하루는 금남로 (구)태평극장 앞에서 전경과 대치했다. 잠시 후 내 옆에 있던 학우가 퍽 소리와 함께 쓰러졌다. 전경이 던진 돌멩이에 머리를 맞았다. 검은 아스팔트가 시뻘겋게 물들었다. 그렇게 우리는 민주주의의 목마름을 거리에서 태웠다.


 아직도 박제로 남아 있는 기억이 있다. 퇴근길 시민들이다. 시민들은 물과 간식을 들고 시위대에 합류하고, 어르신들은 힘내라고 박수를 보냈다. 강경대 열사 장례 행렬을 막는 경찰과의 싸움은 치열했다.
-- 파주시의회 박대성 의원의 소중한 기억이다.


 더불어민주당 박대성 파주시의원은 1966년 전남 나주에서 태어나 광주에서 대학을 다녔다. 현재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 위원장이다. 박 의원은 그때 그 거리 사람들을 생각하며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를 불렀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