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2.2℃
  • 맑음강릉 28.7℃
  • 맑음서울 32.6℃
  • 맑음대전 32.8℃
  • 맑음대구 34.6℃
  • 맑음울산 29.9℃
  • 맑음광주 33.1℃
  • 맑음부산 26.9℃
  • 맑음고창 29.7℃
  • 맑음제주 30.4℃
  • 맑음강화 24.7℃
  • 맑음보은 32.1℃
  • 맑음금산 32.3℃
  • 맑음강진군 34.2℃
  • 맑음경주시 35.4℃
  • 맑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행정

“찢어진 청바지” 칼럼에... “그건 탈색한 건데...”

파주의 한 지역언론이 김경일 파주시장의 청바지를 문제삼았다. 율곡문화제에 찢어진 청바지를 입고 나타났기 때문이다. 옳은 지적이다. 이날 행사가 율곡 선생의 유덕을 추앙하는 제례만 있었다면 말이다. 


 어느덧 제32회째를 맞은 율곡문화제는 ‘제례’ 행사에서 파주시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축제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길놀이, 줄타기, 한복패션쇼, 바둑대회, 음악회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그래서 율곡문화제에 많은 사람들이 가족 나들이로 참석하고 있다.



 문화예술 축제에서 ‘찢어진 청바지’가 왜 비판의 대상이 됐을까? 시장이 입었기 때문이다. 그것도 찢어진 청바지를 말이다. 만약 시장이 온전한 청바지를 입었다면 괜찮았을까? 아마도 지역언론과 시장의 밀당을 감안하면, ‘어디 엄숙한 장소에 청바지 차림으로 나타날 수 있느냐’는 지적을 피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청바지는 이미 우리 사회에서 계급이 없는 다양한 계층이 즐겨 입고 있다. 이제는 예를 갖춰야 할 장례식장에서도 흔히 볼 수 있다. 그럼에도 한 언론이 지적하는 것은 ‘찢어진 청바지’라는 점이다. 김경일 시장은 정말 찢어진 청바지를 입었을까?


 김경일 시장이 입은 청바지는 찢어졌다기보다는 워싱 처리를 한 것으로 보인다. 청바지 워싱은 적당한 탈색으로 청바지의 디테일한 멋을 내는 방식 중 하나이다. 실제 김 시장이 입었던 청바지는 사실상 찢어졌다고 하기에는 좀 무리가 있어 보인다. 


 김경일 시장은 ‘찢어진 청바지’ 보도에 이렇게 해명했다.


 “율곡문화제는 다양한 단체와 시민들이 함께 야외에서 개최하는 편안하고 부드러운 분위기의 축제다. 그렇기 때문에 굳이 격식을 갖춰 입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추향제는 우리 부시장이 초헌관으로 참여했기 때문에 시민들처럼 간편하게 입은 것이고, 이날 마침 율곡문화제에 이어 파주읍, 운정1.3동, 주민화합체육대회와 법원읍 ‘달달한 희망 빛 축제’도 참석하는 일정이 있어 편안하게 입었다.”


 김 시장은 “청바지가 찢어진 게 아니라 부분적으로 워싱(탈색)을 한 제품이다. 그럼에도 일부 지역신문이 ‘찢어진 청바지’라고 보도한 것은 다소 선정적이고 과장된 표현이다.”라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오늘의영상





[행감 안테나] ‘컨트롤 씨브이 언론’ 부끄럽지 않나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 이진아 위원은 파주시 소통홍보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렇게 말했다. “파주시에서 내 보내는 보도자료를 ‘컨트롤 씨브이’ 하는 언론사는 광고비를 잘 받고, 파주 시정에 비판적인 기사를 쓰면 광고를 덜 주거나 안 주는 그런 얘기들은 많이 들었잖아요? 그런데 제 생각은, 쓴소리도 받아들여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언론사들을 평가할 때 내부 지침이라는 게 있잖아요. 비판적인 기사가 생겼을 때 어느 정도 시정에 반영이 되고 그래서 더 나아질 수 있으면 그 언론사는 훌륭한 언론사라고 생각해요. 그러면 그분들한테도 뭐 플러스 가점이라도 줄 수 있는 항목이 내부 지침에 들어가야 되지 않나… 항상 좋은 소리만 들으면 발전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행정감사에서 이진아 위원은 파주시가 제공하는 보도자료를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그대로 따붙여 보도하는 매체를 ‘컨트롤 씨브이 언론’이라고 지칭했다. 이러한 지적은 김경일 시장의 핵심 정책인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 보도 과정만 봐도 알 수 있다. 집결지 현장에 얼굴 한번 보이지 않는 기자가 파주시가 제공하는 보도자료를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전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감사장에 출석한 소통홍보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