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3.4℃
  • 박무서울 -0.7℃
  • 연무대전 -3.7℃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0.5℃
  • 연무광주 -1.4℃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5.0℃
  • 흐림제주 5.3℃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6.4℃
  • 맑음금산 -7.3℃
  • 구름많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5.7℃
  • 구름많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보도자료방

전체기사 보기

오늘의영상




성매매집결지 여성 파주시의회에 청원서 접수 김경일 시장이 파주 성매매집결지 폐쇄 선포와 함께 현장에 공무원을 투입해 불법건축물 조사 등 행정대집행 준비를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집결지 여성 모임 ‘자작나무회’ 임원들이 파주시의회를 방문 이성철 의장을 면담하고 청원서를 접수했다. ‘자작나무회’ 한 아무개(42) 대표 등 7명은 3일 파주시의회 의장실에서 이성철 의장을 면담했다. 이 자리에는 최창호 의원이 청원 소개 의원으로 배석했다. 여성들은 “파주시가 아무런 예고도 없이 집결지를 폐쇄하겠다며 선포를 하고 골목까지 들어와 행진을 벌였다. 아무리 성매매가 불법이라고 해도 그 안에 사람이 살고 있는 만큼 서로 대화를 해 물리적 방법보다 자진 철거를 유도해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여성들은 또 “우리가 현재 있는 집결지는 이미 재개발지역으로 들어가 있다. 그래서 우리들 스스로는 재개발이 시작되면 떠나자는 마음을 먹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공권력이 투입돼 당장 나가라고 하면 우리가 어디로 갈 수 있겠는가? 코로나 때문에 일을 거의 못해 경제적 여건이 바닥난 상태에서 지금부터라도 떠날 준비를 해야 하지 않겠는가? 재개발이 시작되면 자진해서 나가겠다. 막다른 골목에 서 있는 우리의 처지를 파주시의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