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0.1℃
  • 구름조금강릉 27.3℃
  • 구름많음서울 31.9℃
  • 구름많음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3.0℃
  • 구름조금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30.0℃
  • 구름조금부산 27.6℃
  • 구름많음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27.4℃
  • 구름많음보은 29.8℃
  • 구름많음금산 30.4℃
  • 구름조금강진군 29.8℃
  • 구름조금경주시 34.7℃
  • 구름조금거제 29.3℃
기상청 제공

우리 댕댕이와 함께하는 파주 디엠지 펫트레킹!



파주시는 오는 25일 파평면 율곡습지공원에서 ‘2024 파주 디엠지 평화의 길디엠지(DMZ) 펫 트레킹걷기 행사를 개최한다.

 

 ‘디엠지 평화의 길은 강화에서 고성까지 이어지는 접경지역 횡단 걷기 길이다. 이번 행사는 디엠지 평화의 길과 접경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파주시가 주최하고 파주도시관광공사가 주관하는 디엠지(DMZ) 펫 트레킹은 디엠지(DMZ, 민간인 통제구역) 내에 위치한 파주 임진강변 생태탐방로를 반려견과 함께 걸어보는 걷기 행사다.

 

 걷기 구간은 율곡습지공원을 시작으로 철책길을 따라 임진나루에서 반환해 다시 돌아오는 여정이다.

 

 걷기 행사뿐만 아니라 산책훈련, 행동교정 등의 교육 프로그램과 애완동물 미용 체험, 아로마 체험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 밖에 똥 교환소, 캐리커처, 멋글씨(캘리그래피), 닮은꼴 경연, 사진 촬영 공간 등 즐길 거리가 가득하다.

 

 참가비는 1만 원으로, 반려견 물그릇 등 참가기념품 3종이 제공된다. 이번 행사는 온라인 519일까지 사전 예약을 받는다.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 이벤터스 누리집(event-us.kr/dm

zpuppytrekking/event/82464)에서 신청하면 된다.

 

 파주시는 지난해 디엠지(DMZ, 민간인 통제구역) 내 최초로 반려견과 걷는 파주 DMZ 댕댕트레킹을 성황리에 마친 바 있다.




 

 


오늘의영상





“연풍리 도시재생투어 엉터리 해설… 파주시 사과” 파주시가 도시재생사업의 사례를 소개하고 지역의 인지도와 호감도를 제고한다는 취지로 진행하고 있는 파주시 원도심 투어 ‘바퀴달린 도시재생’ 프로그램이 엉터리 해설과 안내로 이 지역의 역사와 정체성을 왜곡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파주시는 2024년 파주시 원도심 프로그램인 바퀴달린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파주읍 연풍길투어 참가자 28명을 모집해 1960년대 미군 기지촌이었던 연풍리 용주골투어를 5월 18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해설사는 연풍리가 본래 고유의 지명이고 용주골은 미군이 주둔할 당시 붙여진 이름이며, 숙박업소인 연풍장은 집창촌 여성들의 숙소로 현재는 나이든 노인이 운영하고 있으며, 집창촌 여성들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연풍장 창문을 쇠창살로 막아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설사의 이같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용주골은 파주읍 반룡산 기슭에 용지굴(박쥐굴), 용지못, 용지사 등의 미래문화유산이 분포돼 있으며, 용짓골이 용주골로 불리게 된 것이라는 내용이 파주시지 등 여러 자료에 나타나 있다. 특히 용지굴은 굴 안에 작은 연못이 있고 박쥐가 많이 살고 있어 동네 아이들이 거의 매일 찾아가는 놀이터였다는 게 이 지역 주민들의 증언이다. 연풍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