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3.2℃
  • 구름많음강릉 30.5℃
  • 구름많음서울 34.2℃
  • 구름많음대전 30.5℃
  • 흐림대구 27.7℃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3.7℃
  • 흐림부산 23.6℃
  • 흐림고창 25.1℃
  • 제주 24.1℃
  • 구름많음강화 29.9℃
  • 흐림보은 26.7℃
  • 흐림금산 28.0℃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7.1℃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전쟁터 같았던 성매매집결지의 하루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골목에 사이렌 소리가 울려퍼지자 거점시설 건물 밖에서 행정사무감사 중이던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 소속 시의원들이 일제히 고개를 돌려 소리나는 쪽을 바라본다. 잠시 후 골목 곳곳에서 시위복 차림의 성노동자들이 용수철처럼 튀어나와 거점시설 리모델링을 저지하기 위해 세운 망루 아래로 모였다.




 그리고 행정사무감사장 옆을 파주시의 행정대집행 용역 덤프차량이 요란한 엔진 소리를 내며 천천히 굴러가고, 경찰 수십여 명의 발자국 소리, 큼지막한 ‘공무수행’을 등에 붙인 철거용역원의 갈짓자 걸음이 긴장감을 높인다.




 대추벌 성매매집결지의 사이렌 소리는 이제 일상이 됐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성노동자 모임 자작나무회 대표 별이대장이 빨간색 메가폰을 들고 골목골목을 누비며 비상 사이렌을 울렸으나 6월 7일 이날은 자작나무회 회원 두 명이 오토바이를 타고 휴대용 확성기로 골목을 누비며 긴급 사이렌을 울렸다.




 이날은 또 파주시가 거점시설로 사용하기 위해 매입한 건물에서 생활했던 성노동자가 집결지를 찾아왔다. 그동안 몸이 아파 병원 치료를 받는 바람에 자신이 사용했던 짐을 옮기지 못해 뒤늦게 찾으러 왔지만 파주시가 대형 펼침막을 건물에 빙 둘러 쳐놓아 출입문이 막혀 어쩔 수 없이 되돌아오곤 했다. 그런데 행정사무감사로 문이 열렸다는 동료의 연락을 받고 달려와 짐을 옮기려다 파주시 여성가족과 주무관이 법적 문제 운운하는 바람에 발만 동동 굴러야 하는 안타까운 모습도 보였다.






 파주시의원들이 행정사무감사를 마치고 돌아가자 파주시의 불법건축물에 대한 행정대집행이 시작됐다. 성노동자와 철거용역이 뒤엉켰다. 파주여성민우회 출신 윤숙희 여성 활동가 등은 파주시가 성매매집결지 사람들 대부분이 여성인 줄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남성 용역들을 보냈다며 현장을 지휘하고 있는 담당 공무원에게 항의했다.




 김경일 파주시장이 자신의 선거 공약에도 없던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폐쇄 선언을 한 지 벌써 18개월이 됐다. 당황했던 집결지 사람들도 조직화 됐다. 자작나무회는 현재 성노동자가 114명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다른 지역으로 떠났던 성노동자들이 최근 동료들과 함께  다시 대추벌로 돌아오고 있다고 한다.  2023년 초 올해 안에 집결지를 폐쇄하겠다던 김경일 시장의 호언은 이제 장기전으로 들어가고 있다.









오늘의영상





[행감 안테나] 김경일 시장 정치적 ‘레임덕’ 시작됐나? 파주시의회 제247회 정례회 행정사무감사장이 뜨겁다.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에게서 같은 당 김경일 시장에 대한 정치적 배려를 전혀 찾아볼 수 없다. 최유각 의원은 재개발구역 안에 있는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 때문에 연풍리 마을이 망하게 생겼다고 성토할 정도이다. 최 의원은 복지정책국 행감에서 “파주시가 재개발구역으로 지정돼 있는 성매매집결지 안에 거점시설 용도의 건물을 매입했는데 너무 무리한 감정평가 금액으로 사는 바람에 재개발을 할 수가 없게 됐다. 재개발이 시작되면 감정평가단이 종합평가를 하게 되는데 최근에 매매된 걸 가지고 기준을 잡게 된다. 그런데 공공기관이 말도 안 되는 4억 원에 사들였기 때문에 앞으로 절대 재개발이 될 수 없다. 파주시가 엄청난 실수를 한 것이다. 파주시는 성매매집결지만 없애는 데 목적을 두고 있는데 폐쇄가 되고 나면 용주골은 답이 없는 동네가 된다. 파주시는 성매매집결지 폐쇄라는 하나의 목적을 위해 나머지는 다 죽이는 행정을 하고 있다.”라며 비판했다. 파주시의회 민주당 소속 시의원 원내대표를 맡고 있는 손성익 의원은 그동안 특혜 소문이 무성했던 파주시 푸른환경사업본부의 청소대행업체 입찰과정과 선정 의혹에 대해 조사특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