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8.4℃
  • 구름많음강릉 1.0℃
  • 구름많음서울 -4.7℃
  • 박무대전 -2.8℃
  • 구름많음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1.6℃
  • 흐림광주 0.7℃
  • 흐림부산 3.4℃
  • 흐림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6.3℃
  • 흐림강화 -6.9℃
  • 흐림보은 -5.8℃
  • 흐림금산 -3.8℃
  • 구름조금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1.1℃
  • 흐림거제 3.8℃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박정 의원이 화해의 손 먼저 내밀기를...


2018 지방선거 파주시의원 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한 홍윤기 씨가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민주당의 정체성과 박정 국회의원의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며 연일 비판하고 있다. 홍 씨는 그러면서 내년 총선에서 시민들이 정신을 차려야 한다며 사실상 박정 의원의 낙선 운동에 나설 것을 주장하고 있다.

 

 현재 더불어함께 기부회회장을 맡고 있는 홍윤기 씨는 2일 파주바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그동안 자유한국당에서 활동해 온 최유각 파주시의원을 영입 공천한 것은 당의 정체성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다. 이는 박정 의원이 사람을 써먹은 후 버리는 습관적 정치관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홍 회장은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때는 파주시의원 새누리당 비례대표를 한 최영실 전 의원을 더불어민주당 파주시의원 비례대표로 영입하는 등 민주당의 정체성을 의심하게 만드는 행태를 보여줬다.”라고 지적했다.

 

 박정 국회의원은 취재진의 질문에 당시 후보자의 자격 심사는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등에서 엄정히 심사했고, 홍윤기 씨는 공천에서 배제된 것이 아니라 최유각, 이성철 후보와 경선을 벌여 탈락했다. 그리고 지방선거 기초의원 후보자 공천은 경기도당이 공개적인 절차에 따라 진행하는 것이지 지역위원회나 지역위원장이 공천 심사에 관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박정 의원은 다른 당에서 활동했던 최유각 현 의원과 최영실 전 의원 영입에 따른 민주당의 정체성 혼란 지적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최유각 파주시의원은 홍윤기 씨가 제기한 정체성 비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특별히 말씀드릴 게 없다. (정체성 비판은) 저에 대한 관심과 더욱 열심히 일하라는 뜻으로 알고 있다. 더운 여름 무더위 건강 조심하시고 행복하세요.”라고 답변했다.

 

 홍윤기 씨는 공천 심사 탈락 후 불공정을 참을 수 없어 1인 시위를 벌이게 됐는데, 박정 의원이 전화를 걸어와 해당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과 계속하면 중앙당에 보고할 수밖에 없다고 협박했다.”라고 주장했다.

 

 2018 지방선거 파주시 라 선거구에 파주시의원 공천 신청을 한 더불어민주당 최유각, 이성철, 홍윤기 후보는 심사 결과 가번에 최유각, 나번에 이성철 후보가 확정돼 두 후보 모두 선거에서 당선됐다, 홍윤기 후보는 이에 불복 1인 시위에 나섰다.

 

 파주바른신문은 홍윤기 씨 인터뷰 제2부에서 박정 의원이 해당 행위라며 중단을 촉구한 홍윤기 씨 1인 시위에 대해 민주당 전 여성 파주시의원이 중단하지 말고 계속할 것을 촉구하는 지지 의사를 전해왔다는 주장과 홍 씨가 공천에 떨어지자 경선 불복을 하고 있다는 비판 여론을 함께 묶어 보도할 예정이다.


오늘의영상





“문재인 대통령이 착하다고 사람들이 주물럭거리잖아” ‘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지원 등에 관한 법률안’이 제20대 국회가 끝남에 따라 사실상 폐기됐다. 이 법률안은 2017년 7월 14일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윤후덕 의원 등 18명이 발의했다. 이 법률안의 제안 이유는 “한국전쟁 이후 주한미군기지촌 주변 여성들은 한국의 경제와 안보 두 측면에서 일정한 기여를 하였으며, 경제적인 측면에서는 1960년대에 기지촌 성매매로 인한 수입이 대한민국 GNP의 25%를 차지하는 등 한국경제의 근간을 마련하고 경제를 부양하였다.”라고 돼 있다. 파주지역 미군 기지촌에서 미군 위안부 생활을 한 1930년생 할머니는 파주바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도 제대로 해결이 안 되는데 우리 미군 위안부 문제가 해결이 되겠는가. 그래도 우리는 달러를 엄청나게 벌어들인 애국자다. 그럼에도 우리는 국가로부터 생활보호대상자 혜택을 받는 것조차 어려운 상태다.”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할머니는 “문재인 대통령 마음이 너무 착해 사람들이 대통령을 주물럭거리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할머니를 비롯 파주지역 미군 위안부 20여 명은 지난 2014년 6월 한국정부가 국가안보와 경제개발이라는 미명으로 기지촌을 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