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0℃
  • 흐림강릉 4.8℃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5.1℃
  • 구름많음대구 7.8℃
  • 구름조금울산 8.6℃
  • 구름조금광주 7.0℃
  • 구름조금부산 10.7℃
  • 맑음고창 4.1℃
  • 구름조금제주 7.4℃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4.7℃
  • 구름조금금산 5.1℃
  • 맑음강진군 6.8℃
  • 구름많음경주시 8.3℃
  • 구름많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2020 경기꿈의학교 모집 신청


2020 경기꿈의학교 공모가 경기마을교육공동체 홈페이지(http://village.goe.go.kr)에서 공고되었다. 신청

기간은 1.10()~1.21() (17시 마감)이며, 온라인 신청만 가능하다.

 

  경기꿈의학교란, 학생 스스로 꿈을 향해 기획하며, 도전과 성찰을 통해 자아를 탐색하고 꿈을 실현 할 수 있도록 온 마을이 학생들을 지원하는 것이다. , 우리가 살고 있는 마을의 인적·물적·공간적 자원 요소들이 교육생태계의 기반이 되어 우리 학생들이 거침없이 꿈꾸고 당차게 도전수 있도록 지원하고 촉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2019년 파주지역 경기꿈의학교는 60(학생이 만들어가는 꿈의학교 30, 학생이 찾아가는 꿈의학교 16, 마중물 꿈의학교 14)가 최종 선정되어 958명의 학생들이 참여하였고, 최근 자체 만족도 조사 결과에 의하면 응답자의 약 92%가 경기꿈의학교에 참여한 것을 만족한다고 응답하였다.


 2019년 공모에 비해 2020년 공모에서 크게 달라진 점은, 마중물 꿈의학교 유형이 삭제되고, 다함께 꿈의학교가 신설되었으며, 학생이 찾아가는 꿈의학교 유형이 일반공모와 특별공모로 분리 된 점이다.

 

 2020 경기꿈의학교 유형별 관점은 학생이 만들어가는 꿈의학교는 학생이 기획, 운영하는 교육프로그램으로 자기주도성, 진로, 도전 등을 기준으로 선정 학생이 찾아가는 꿈의학교는 마을의 다양한 활동가들이 운영하는 교육프로그램으로 학생 진로탐색 및 꿈 실현 지원, 학생요구 반영, 마을 협력 등을 기준으로 선정 다함께 꿈의학교는 교육생태계 구축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으로서 기관과 교육(지원)청의 협력을 바탕으로 선정하는 것이다.

 

 2020 경기꿈의학교 이해를 위하여 경기도교육청 주관 공모 설명회4개 지역에서 다음과 같이 개최된다. (의정부) 1.7.() 10~12 신한대학교 벧엘관 대강당 (부천) 1.7.() 3~5 한국만화박물관 만화영화상영관 (성남) 1.9.() 10~12한솔고등학교 체육관 (수원) 1.9.() 3~5시 경기대학교 텔레컨벤션센터

 

 경기도파주교육지원청(교육장 이형수)경기꿈의학교를 통하여 학생들과 학교 밖 학령기 청소년들이 자신의 꿈을 향해 거침없이 꿈꾸고 당차게 도전하여 꿈을 실현할 수 있기를 바라며, 우리교육지원청과 마을은 폭넓은 교육생태계의 기반을 마련하여 우리 학생들을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모집 공고 및 기타 자세한 안내 사항은 경기마을교육공동체 홈페이지(http://village.goe.go.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오늘의영상





“문재인 대통령이 착하다고 사람들이 주물럭거리잖아” ‘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지원 등에 관한 법률안’이 제20대 국회가 끝남에 따라 사실상 폐기됐다. 이 법률안은 2017년 7월 14일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윤후덕 의원 등 18명이 발의했다. 이 법률안의 제안 이유는 “한국전쟁 이후 주한미군기지촌 주변 여성들은 한국의 경제와 안보 두 측면에서 일정한 기여를 하였으며, 경제적인 측면에서는 1960년대에 기지촌 성매매로 인한 수입이 대한민국 GNP의 25%를 차지하는 등 한국경제의 근간을 마련하고 경제를 부양하였다.”라고 돼 있다. 파주지역 미군 기지촌에서 미군 위안부 생활을 한 1930년생 할머니는 파주바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도 제대로 해결이 안 되는데 우리 미군 위안부 문제가 해결이 되겠는가. 그래도 우리는 달러를 엄청나게 벌어들인 애국자다. 그럼에도 우리는 국가로부터 생활보호대상자 혜택을 받는 것조차 어려운 상태다.”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할머니는 “문재인 대통령 마음이 너무 착해 사람들이 대통령을 주물럭거리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할머니를 비롯 파주지역 미군 위안부 20여 명은 지난 2014년 6월 한국정부가 국가안보와 경제개발이라는 미명으로 기지촌을 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