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3.7℃
  • 흐림서울 0.0℃
  • 구름많음대전 2.2℃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5.8℃
  • 맑음고창 -0.6℃
  • 맑음제주 6.0℃
  • 흐림강화 -2.2℃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화물자동차 차로이탈 경고장치 장착 1월말 완료

파주시는 화물자동차에 대한 차로이탈 경고장치 장착 지원사업을 1월 말 완료한다.

 

 차로이탈 경고장치는 주행 중 차로를 이탈하거나 앞차와 간격이 좁아질 경우 운전자에게 자동차 전방카메라, 방향지시등 스위치, 조향각 센서등을 이용해 경고화면 및 경고음을 알려주는 장치다.

 

 특히 화물자동차와 대형차는 운전자의 졸음운전으로 차로를 이탈할 경우 즉시 대형사고로 이어져 인명 피해가 크기 때문에 차로이탈 경고장치 부착을 장려하기 위해 2017교통안전법552 신설로 2018년부터 보조 사업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

 

 지원대상 차량은 총 중량 20t 이상의 사업용 화물·특수자동차며 장착 비용의 80%(최대 40만 원)까지 보조금을 지원한다. 장치 최소 보증기간인 1년 이내 장치를 제거하면 지급한 보조금은 회수하게 된다.

 

 파주시 화물자동차 차로이탈 경고장치 지원 대상은 총 278대로 201912월까지 전 차량이 장착을 완료했으며 국비 지원이 늦어져 보조금 미지급된 117대는 1월 말까지 보조금 지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차로이탈 경고장치 미장착 차량에 대해 과태료를 150만 원, 2100만 원, 3150만 원으로 위반 횟수에 따라 부과한다.

 

 백인성 파주시 대중교통과장은 화물자동차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 사업이 1월 말 완료됨에 따라 졸음운전 등으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과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한 시민 안전 확보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지난 2년 동안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준 운수종사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보건소 팀장들 ‘미친 인사’ 운운… 정치권에 전방위 로비 파주시보건소 일부 팀장들이 최종환 시장의 인사를 비난하는 문건을 만들어 정치권에 돌리는가 하면 파주시의원을 직접 찾아가 면담하거나 전화로 ‘미친 인사’를 문제삼아 달라는 로비를 집중적으로 한 사실이 드러났다. 최광신 팀장을 비롯 신계숙, 이정숙, 류춘매, 황옥순 팀장 등은 지난 8일 파주시 정기인사에 자신들이 승진에서 탈락하자 이를 비난하는 문건을 만들어 파주시의회 안명규 부의장 등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에게 배포하는 한편 더불어민주당 최유각 자치행정위원장과 민중당 안소희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인사 부서를 담당하는 상임위나 5분 자유발언에서 지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들은 문건에서 “승진 발표가 나고 보건소 조직은 커다란 폭탄을 맞은 듯 했다. 여기저기서 화를 내고, 심지어 이건 ‘미친 인사’라는 말까지 돌았다.”라고 적시했다. 안명규 부의장은 “평소 안면이 있는 최광신 팀장이 시의회로 찾아와 인사 불만을 호소했다. 그래서 문건을 최창호 의원에게 건네 참고하라고 했다. 최 팀장과는 공직에 들어와 알게 된 사이로 학연이나 지연 등은 없다.”라고 말했다. 최유각 자치행정위원장은 “토요일에 최광신 팀장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부당인사를 바로잡아달라는 부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