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6.1℃
  • 맑음서울 25.9℃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4.8℃
  • 흐림울산 20.4℃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1.2℃
  • 흐림고창 22.8℃
  • 흐림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1.9℃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시의회

손배찬 “당내 분란 일으키며 의장 연임할 생각 없어”


파주시의회 손배찬 의장이 후반기 의장 연임 의사를 밝힌 지 한 달여 만에 당내 분란을 이유로 사실상 출마 포기를 내비쳤다. 이 같은 사실은 파주바른신문 취재진이 손 의장에게 제6대 파주시의원 중 성폭력, 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형사처벌을 받은 의원에게까지 감사패를 준 이유를 묻는 과정에서 나왔다.


 파주바른신문은 4일 손 의장을 파주시의회 의장실에서 만나 “최근 200여만 원을 들여 제6대 파주시의원 12명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는데, 개원한 지 2년이나 된 지금의 시점에서 볼 때 의장 재출마를 앞둔 정치적 셈법이라는 지적이 있다. 특히 성폭력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형사처벌을 받은 의원에게 의정활동에 감사할 일이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손 의장은 “이제 의장 임기가 거의 끝나가고 있어 지금 감사패를 수여하지 못하면 기회가 없을 것 같아 급하게 서두르다 보니 문제가 있었던 의원들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라고 해명했다.


 손 의장은 또 감사패 전달이 의장 재출마를 위한 정치적 행위라는 지적에 대해 “당내 분란을 일으키면서까지 의장에 출마할 생각이 없다. 파주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이 모두 한양수 의원을 추대하기로 결정한 것 같은데 출마를 한들 되겠는가.”라고 말했다.


 손 의장은 “박은주 의원이 의장 재출마를 비롯 파주시의회 원 구성에 대해 윤후덕 국회의원에게 보고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 본래 자치단체 일에 참견하는 것을 싫어하는 윤후덕 국회의원은 같은 민주당끼리 분란을 일으키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원론적 말씀을 하신 것 같은데 이 내용을 박은주 의원이 나에게 전달했다.”라고 주장했다.


 손배찬 의장은 또 “박정 국회의원이 윤후덕 국회의원에게 ‘이번에는 민주당 파주을지역위원회 소속 의원이 의장을 할 수 있도록 양보해달라’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런 윗사람들의 생각을 기초의원인 내가 모른 척하며 의장 재출마를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완전히 재출마를 거둬들인 것은 아니다.”라며 여운을 남겼다.


 이에 대해 윤후덕 의원은 취재진과의 전화에서 “박은주 의원에게 보고를 받은 건 사실이다. 그렇지만 어떤 사람을 찍어야 된다, 안 된다를 얘기한 것이 아니라 당내 분란이 없도록 잘 협의해서 하는 게 좋겠다는 원론적인 말을 한 것이다. 잘 알다시피 나는 지방정치에 중앙정치가 끼어드는 것은 원칙적으로 반대하는 사람이다. 박정 국회의원과는 파주시의회 건에 대해 어떤 전화나 이야기도 나눈 사실이 없다.”라고 말했다.


 현재 파주시의회 후반기 원 구성에 있어서 의장에 한양수 의원, 부의장에 윤희정 의원, 자치행정위원장에 박대성 의원, 도시산업위원장에 이용욱 의원 등이 물망에 올라 있다. 운영위원장은 미래통합당과의 협상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미래통합당은 5일 회의를 거쳐 원 구성에 대한 방침을 당론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오늘의영상





기지촌 여성 지원 조례 통과... “기초자치단체 중 전국 최초” ‘파주시 기지촌 여성 지원 등에 관한 조례’가 제정됐다. 이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첫 번째다. 파주시의회(의장 손배찬)는 22일 오전 10시 제2차 본회의를 열어 자치행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올라온 조례를 통과시켰다. 자치행정위원회(위원장 최유각) 윤희정 간사는 ‘파주시 기지촌 여성 지원 등에 관한 조례’ 심사 결과보고에서 “파주시 기지촌 여성 지원 등에 관한 조례안은 사회적 낙인과 생활고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지촌 여성들의 명예회복, 생활안정, 인권증진을 위한 근거를 마련하고자 하는 사항으로 향후 실태조사 결과와 기지촌 여성들과의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기지촌 여성 대부분이 고령임을 감안하여 신속히 관련 정책을 마련해 줄 것을 주문하며 원안 가결하였다.”라고 밝혔다. 열아홉 살 때부터 기지촌 생활을 한 박점순(72) 할머니는 “옛날에 관청에서 공무원들이 나와 미군이 철수하면 모두 모여서 살게 해주든가, 아니면 혼자 살 수 있도록 아파트 하나씩 줄 테니 아무 걱정하지 말고 여러분들은 미군들한테 서비스만 잘 하라고 교육을 시켰는데, 이제까지 아무런 약속도 지키지 않고 있다가, 파주시가 이렇게 조례를 만들어 죽기 전에 뭘 해준다니까 꿈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