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8℃
  • 흐림강릉 27.2℃
  • 흐림서울 26.1℃
  • 박무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많음울산 29.6℃
  • 박무광주 29.3℃
  • 박무부산 28.3℃
  • 흐림고창 28.8℃
  • 박무제주 30.3℃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조금거제 27.5℃
기상청 제공

여름철 고온피해 대비 인삼밭 관리는 이렇게!

파주시는 올해 7~8월 집중호우와 함께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이상고온 일수가 많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고온기 인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인삼 고온피해는 여름철 30이상의 기온과 고온 건조한 날씨가 7일 이상 지속되거나 32~33이상의 폭염이 2~3일 지속될 경우 인삼의 호흡이 증가해 토양 내 수분이 감소하고 상대적으로 토양 내 염류가 증가해 작은 뿌리가 손상되며 발생한다. 고온피해가 발생하게 되면 잎 가장자리부터 서서히 갈변하고 심한 경우, 잎이 떨어지고 생장이 멈춘다. 특히 고온피해는 작은 뿌리가 많은 1~2년 된 어린 인삼에서 피해가 크다.

 

 고온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려면 점적관수시설 등을 설치해 토양 내 수분을 18~21% 정도로 유지하고 해가림 시설 내 공기순환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울타리를 개방해 원활한 공기흐름을 유도해 온도를 낮춰야한다. 또한 해가림 시설 내 직사광선의 유입을 방지하는 차광망을 설치해 온도상승을 억제하는 방법 등도 있다.

 

 한편 파주시는 올해 인삼재배 단지 16ha, 22농가에 인삼 생산시설 현대화사업과 인삼 병해충 방제체계 개선 보급 시범사업을 통해 인삼 점적관수 및 철제해가림시설, 무인방제시설 등을 보급했다. 또한 시는 지난 2017년과 2018, 비가림 하우스 인삼 재배 시범사업을 추진해 묘삼포 2개소와 시범포 2개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고온피해를 경감하고 안정적으로 고년근 인삼 재배가 가능하도록 시도하고 있다.

 

 윤순근 파주시 스마트농업과장은 앞으로도 파주시는 인삼 생산을 위한 신기술 확대 보급에 앞장설 것이라며 고온 피해를 줄여 인삼 생산성이 증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파주시 정년퇴직 공무원...“어르신 잡수실 빵 만들어 주세요.” 6월 마지막 날 파주시청 대회의실에서 2020년 상반기 공무원 퇴임식이 열렸다. 최종환 시장은 정년을 마친 퇴직공무원의 손을 일일이 잡으며 그간의 노고를 격려하고 사회로의 첫 발을 축하했다. 퇴임식을 마친 한 공무원은 유명 제과점을 찾아 방부제를 빼고 소화가 잘 되도록 노인들이 먹기 편한 빵을 만들어 달라고 특별 주문했다. 무려 수백만 원어치다. 이 공무원은 평소 기지촌 할머니들의 삶을 가까이 접하면서 자장면 한 그릇 대접하고 싶은 생각이 굴뚝 같았는데 이렇게 훌쩍 수십여 년이 지났다며 아쉬워했다. 제과점도 공무원의 선행에 동참해 유명 브랜드의 커피음료 50여 만 원어치를 기지촌 할머니들에게 전해달라고 했다. 이렇게 마련된 빵과 음료는 파주시청 육상부 장예은 코치와 봉일천4리 경로회 이응천 자문위원, 현장사진연구소 조영애 사진가의 도움으로 조리읍, 파주읍, 문산읍, 파평면, 법원읍 등에 전달됐다. 최근 ‘파주시 기지촌 여성 지원 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파주시의회 이효숙, 최창호 의원과 ‘재파함양향우회’ 회원, 파주시 공기업 대표 등이 농산물과 마스크, 라면을 옛 기지촌에 보내는 등 기지촌 할머니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