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5℃
  • 흐림강릉 23.9℃
  • 서울 24.3℃
  • 구름많음대전 25.9℃
  • 박무대구 24.6℃
  • 구름조금울산 26.3℃
  • 박무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6.0℃
  • 구름조금고창 26.0℃
  • 구름조금제주 29.6℃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4.8℃
  • 구름조금강진군 26.1℃
  • 구름조금경주시 26.5℃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파주시 운정2동 마을공동체‘36.5’, 어르신들 위한 미술교실 개최

파주시 운정2동 마을공동체 ‘36.5’(대표 이은미)는 지난 29일 산내마을 8단지 경로당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외부활동을 하지 못해 적적해 하시던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치매예방 미술교실을 열었다.

 

 이번 마을공동체 프로그램에서는 경로당 운영재개에 맞춰 산내마을 8단지 어르신들을 대상으로한 치매 예방 종이접기가 진행됐다. 또한 생신을 맞은 어르신들에게 케이크와 손수 마련한 김밥 선물도 제공됐으며 경로당 운영재개 지침에 맞춰 계획했던 어르신 생신잔치 대신 직접 만든 김밥을 포장해 집에서 드실 수 있게 준비했다.

 

 이은미 대표는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을 못하시던 어르신들이 잠시나마 경로당에서 모여 그림을 그리고 좋아하시는 모습을 보니 보람된다라며 앞으로도 이웃들이 지속적으로 교류하는 공감의 마당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심태식 운정2동장은 다른 지역과 달리 원도심이 없는 신도시 내에서 이웃 간 소통을 위해 애쓰는 주민들의 자발적 활동에 감사드린다라며 운정2동은 시민들의 공동체 의식 함양을 위해 마을공동체를 발굴하고 역량강화 교육 등을 통해 다양한 공동체의 활동 기반을 조성하겠다라고 말했다.

 

 운정2동 마을공동체 ‘36.5’는 산내마을 8단지 부녀회, 노인회, 주민들로 구성돼 지난 3, 2020년 파주시 주민제안 공모사업 공동체활동 분야에 선정됐다. 같은 생활구역이지만 이웃 간 문을 굳게 닫고 살아가는 도심에서 이웃과 서로 어울려 따뜻한 온정을 나누는 사촌보다 가까운 이웃사업을 진행 중이다.


오늘의영상





“박정희 대통령 은혜 기린 비 풀이나 좀 깎아줬으면…” “뭘 그렇게 찍으슈?” “아, 네… 옛날 건물을 찍고 있어요. 할머니, 이 동네 사세요? 저 건물은 뭐에 썼던 건물이에요?” “저거요?” “네, 저기 저 지붕이 벗겨진 건물이요.” “공장이었어요. 근데 주인이 누군지 저렇게 쓰러져 가는데도 와 보지도 않아요.” 적성면 가월리에 사시는 할머니가 비를 맞으며 사진을 찍고 있는 취재진에게 다가와 말을 걸었다. 할머니는 취재진이 찍고 있는 건물 옆에 사신다고 했다. 공장이 얼마나 됐냐는 물음에 양수장을 관리하는 사무실이 있었고, 그 옆에 공장을 지었으니 그래도 꽤 오래됐다고 한다. 양수장을 설명하던 할머니는 속이 상한 듯 이렇게 말했다. “사진사 양반, 사진 잘 찍으면 저기 저, 큰 나무 아래 비석 좀 찍어다가 높은 사람들한테 보여주시구려. 우리 동네가 저 귀하고 고마운 분들의 은혜 때문에 살게 됐는데, 이제는 풀구덩이가 될 정도로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으니… 여하튼 저기 저 풀섶에 가서 한 번 보고 좋은 일 하는 셈치고 도와줬으면 정말 좋겠네요.” 할머니가 가리킨 큰 나무 아래 풀섶을 헤치고 들어가니 ‘적성면개발기념비’라고 적힌 비석이 나온다. 지금은 비룡대교 방향으로 새 도로가 생겼지만 예전에는 군부대 앞을 돌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