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4.8℃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7.6℃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8.9℃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오늘의 영상

“리비교 공사 바지선 전진교 들이받고 초평도에...”


임진강 리비교 건설 공사에 투입된 350톤급 바지선이 임진강 수위가 급상승하는 바람에 350마력 예인선과 함께 떠내려갔다. 바지선은 4.5km 하류에 있는 전진교를 들이받고 초평도에 걸려 멈췄다.

 

 임진강 홍수경보가 발령된 5일 밤 840분께 파평면 장파리 리비교 선착장에 정박 중이던 350톤급 바지선은 임진강 물이 불어나면서 바지선을 붙들고 있던 쇠줄이 끊어져 예인선과 함께 떠내려갔다.

 

 바지선은 약 50분 뒤인 밤 9324.5km 하류에 있는 전진교 교각을 들이받았다. 잠시 교각에 걸려 주춤하던 바지선은 이내 몸체가 비스듬히 기울더니 교각 사이를 빠져나갔다. 전진교를 통과한 바지선은 리비교에서 9km 떨어진 초평도에 걸려 멈춰섰다.

 

 바지선과 충돌한 전진교 교각은 아직 안전점검이 이루어지지 않아 교각의 훼손 등 정확한 안전진단은 나오지 않고 있다. 바지선은 길이 36m, 18m, 높이 2.2m 그리고 무게 360톤의 쇠로 제작됐다. 바지선을 끌고 다니는 370마력의 예인선은 무게가 18톤이다.

 

 한국전쟁 때인 1953년 전쟁물자 수송을 위해 미군이 건설한 리비교는 그 역사성을 보존하고 그 옆에 새로운 다리를 세워야 한다는 주장이 있었지만 파주시는 민통선 출입영농인의 불편 해소를 내세우며 철거를 강행했다.


오늘의영상





성매매집결지 여성 파주시의회에 청원서 접수 김경일 시장이 파주 성매매집결지 폐쇄 선포와 함께 현장에 공무원을 투입해 불법건축물 조사 등 행정대집행 준비를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집결지 여성 모임 ‘자작나무회’ 임원들이 파주시의회를 방문 이성철 의장을 면담하고 청원서를 접수했다. ‘자작나무회’ 한 아무개(42) 대표 등 7명은 3일 파주시의회 의장실에서 이성철 의장을 면담했다. 이 자리에는 최창호 의원이 청원 소개 의원으로 배석했다. 여성들은 “파주시가 아무런 예고도 없이 집결지를 폐쇄하겠다며 선포를 하고 골목까지 들어와 행진을 벌였다. 아무리 성매매가 불법이라고 해도 그 안에 사람이 살고 있는 만큼 서로 대화를 해 물리적 방법보다 자진 철거를 유도해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여성들은 또 “우리가 현재 있는 집결지는 이미 재개발지역으로 들어가 있다. 그래서 우리들 스스로는 재개발이 시작되면 떠나자는 마음을 먹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공권력이 투입돼 당장 나가라고 하면 우리가 어디로 갈 수 있겠는가? 코로나 때문에 일을 거의 못해 경제적 여건이 바닥난 상태에서 지금부터라도 떠날 준비를 해야 하지 않겠는가? 재개발이 시작되면 자진해서 나가겠다. 막다른 골목에 서 있는 우리의 처지를 파주시의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