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6℃
  • 맑음강릉 21.6℃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9.6℃
  • 맑음대구 20.1℃
  • 맑음울산 21.3℃
  • 맑음광주 18.6℃
  • 맑음부산 21.5℃
  • 맑음고창 19.6℃
  • 맑음제주 22.7℃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15.9℃
  • 맑음금산 17.4℃
  • 맑음강진군 17.8℃
  • 맑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19.5℃
기상청 제공

오늘의 영상

“리비교 공사 바지선 전진교 들이받고 초평도에...”

URL복사


임진강 리비교 건설 공사에 투입된 350톤급 바지선이 임진강 수위가 급상승하는 바람에 350마력 예인선과 함께 떠내려갔다. 바지선은 4.5km 하류에 있는 전진교를 들이받고 초평도에 걸려 멈췄다.

 

 임진강 홍수경보가 발령된 5일 밤 840분께 파평면 장파리 리비교 선착장에 정박 중이던 350톤급 바지선은 임진강 물이 불어나면서 바지선을 붙들고 있던 쇠줄이 끊어져 예인선과 함께 떠내려갔다.

 

 바지선은 약 50분 뒤인 밤 9324.5km 하류에 있는 전진교 교각을 들이받았다. 잠시 교각에 걸려 주춤하던 바지선은 이내 몸체가 비스듬히 기울더니 교각 사이를 빠져나갔다. 전진교를 통과한 바지선은 리비교에서 9km 떨어진 초평도에 걸려 멈춰섰다.

 

 바지선과 충돌한 전진교 교각은 아직 안전점검이 이루어지지 않아 교각의 훼손 등 정확한 안전진단은 나오지 않고 있다. 바지선은 길이 36m, 18m, 높이 2.2m 그리고 무게 360톤의 쇠로 제작됐다. 바지선을 끌고 다니는 370마력의 예인선은 무게가 18톤이다.

 

 한국전쟁 때인 1953년 전쟁물자 수송을 위해 미군이 건설한 리비교는 그 역사성을 보존하고 그 옆에 새로운 다리를 세워야 한다는 주장이 있었지만 파주시는 민통선 출입영농인의 불편 해소를 내세우며 철거를 강행했다.


오늘의영상





국회의원 윤후덕의 눈물 “솔직히 종환이가 있었기 때문에 내가 오늘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어요. 그렇지 않았으면 3선 국회의원은 꿈도 꾸지 못했을 거예요. 그럼에도 나는 최종환 시장의 공천 컷오프에 대해 아무런 도움도 주지 못하고 있으니 정말 한숨만 나옵니다.” 윤후덕 의원이 최종환 시장의 지방선거 공천 컷오프를 발표하는 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답답한 심정을 털어놨다. 윤 의원은 최종환 시장이 정치인 이전에 민주화 동지였으며, 최 시장이 없었다면 자신의 국회의원 3선은 불가능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어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에게도 최종환 파주시장의 억울함과 경선만이라도 참여할 수 있게 해달라는 의견을 진지하게 전달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게 그렇게 안 받아들여질 줄은 사실상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말끝을 흐렸다. 잠시 대화가 끊어진 전화기에서 울먹이는 소리가 들려왔다. 지금 울고 계시냐고 묻자 조금 더 짙은 울음이 들려왔다. 윤 의원은 “우리 종환이 어떻게 해야 하느냐.”며 안타까운 현실을 눈물로 대신했다. 최종환 시장이 없었다면 자신도 없었다는 윤후덕 의원의 말을 구체적으로 알 수는 없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윤 의원이 최 시장을 아주 두텁게 신임하고 있다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