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6℃
  • 구름많음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21.6℃
  • 구름많음대전 19.7℃
  • 맑음대구 18.0℃
  • 구름조금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20.6℃
  • 구름조금부산 20.0℃
  • 구름조금고창 19.0℃
  • 구름조금제주 22.6℃
  • 흐림강화 19.7℃
  • 구름조금보은 15.8℃
  • 구름조금금산 16.2℃
  • 맑음강진군 18.4℃
  • 구름조금경주시 17.6℃
  • 구름조금거제 18.3℃
기상청 제공

사회

[사진 이야기] “예방접종센터 관찰실의 두 모습”

URL복사

파주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안내요원의 움직임이 느긋해졌다. 평소 휠체어를 밀거나 어르신을 부축하는 일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지난 19일 경찰, 특수교육 종사자, 보건의료인 등 사회필수인력 30세 미만 청년들이 시민회관 대공연장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75세 이상 어르신을 안내해오던 센터 요원들은 의사 예진과 접종실, 전산등록실을 스스로 찾아 움직이는 청년들 덕분에 모처럼 여유를 찾았다. 센터 요원들은 그동안 어르신이 접종센터 입구에 도착하면 휠체어에 모시거나 부축해 센터 안으로 안내했다. 예진표를 작성할 때도 큰 소리로 말하거나 귀에 바짝 대고 묻는 게 일상이었는데 청년들에게는 이런 안내가 필요 없었던 것이다.


 접종센터에 들어서면 제일 먼저 기저질환 등 알레르기 여부와 현재 복용하고 있는 약물 등에 대해 문진표를 작성한다. 이 문진표를 들고 다음 단계인 예진실로 이동해 의사로부터 접종 가능 여부를 확진 받아 그 옆에 있는 접종실에서 주사를 맞는다. 그리고 전산등록을 거쳐 마지막으로 이상 반응을 확인하는 관찰실에서 15분~30분을 대기하게 되는데 이때가 본인이나 보호자 모두 긴장하는 시간이다.



 관찰실은 두 모습으로 극명하게 나뉜다. 어르신 대부분은 긴장된 표정으로 꼿꼿하게 앉아 기다리는 반면 30세 미만 청년들은 대기 시간이 끝날 때까지 휴대폰을 쳐다본다. 이날 30세 미만 청년 197명과 75세 이상 어르신 390명 등 총 587명이 접종을 마쳤다.



오늘의영상





“군사작전지역 농사짓기 너무 힘들어요.” 임진강과 자유로 사이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농민들이 군사작전지역의 여러 제약 때문에 몹시 불편하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농민 국방정책 변화를 호소하고 있다. 탄현면 주민들은 경작지가 임진강의 군사용 철책에서 남쪽으로 있는데 굳이 자유로 아래쪽에 또 통문(토끼굴)을 만들어 군부대의 검문을 받게끔 하는 것은 농민의 영농활동을 전혀 배려하지 않는 일방적 조치라고 성토했다. 옛날부터 ‘섬벌판’으로 불렸던 이곳 농지는 1990년대 초 자유로 건설로 탄현면 일부 마을이 민간인통제구역에서 벗어났지만 자유로 북쪽 농경지는 여전히 군사작전지역에 묶여 군부대의 출입통제를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자유로 남쪽 마을과 북쪽의 농경지에 농사를 지으려면 농업용 장비가 수시로 군사지역 안과 밖을 오가야 하는데 군부대가 설치한 통문을 자유롭게 출입하기 어려운 실정이어서 아침에 통문을 개방하고 저녁에 닫는 유연한 군사작전을 호소하고 있다. 농민들은 지난 10일 벼베기 행사에 참석한 최종환 파주시장과 파주시의회 한양수 의장 등 시의원 일행에게 출입영농에 따른 그동안의 불편을 토로했다. “한번은 논에 농약을 치고 있는데 빨리 밖으로 철수하라는 군부대의 명령이 있는 거예요. 그 이유를 물었더니 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