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18.7℃
  • 맑음서울 15.0℃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7.8℃
  • 맑음광주 16.1℃
  • 맑음부산 20.6℃
  • 맑음고창 16.2℃
  • 맑음제주 20.1℃
  • 맑음강화 14.5℃
  • 맑음보은 13.1℃
  • 맑음금산 13.3℃
  • 맑음강진군 17.2℃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가정폭력 보도 “남편은 그런 사람 아니야.”

URL복사

시사저널이 최종환 파주시장의 가정폭력을 자세하게 보도했다. 부인과 딸에게 10여 년간 상습적인 가정폭력을 저질러온 정황이 드러났다며 그 근거로 최 시장 부인의 인터뷰와 112신고 등을 소개했다.



 최 시장 부인 송 씨는 20185월 파주바른신문과의 영상 인터뷰에서 제 남편은 그런(폭력) 사람이 절대 아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서거한 당시 저희 남편이 분향소를 지켜야 하고, 또 그런 과정에서 집에도 안 들어오고, 그담에 아무 일도 하지 않았던 그런 상태였다. 그러다 보니 경제적인 부분에서 많이 힘들어 갈등이 좀 있었다. 이런 갈등을 옆집에서 경찰에 신고를 했던 사실은 있다. 폭력적인 남편은 절대 아니다.”라고 밝혔다.

 

 송 씨는 시사저널 보도에서 남편을 가정폭력범으로 고소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최 시장은 남편이고 딸의 아빠다. 형사적 처벌을 원하는 것이 아니다. 고소를 하면 시장직에서 내려와야 할 텐데, 그렇게까지 할 수는 없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부인 송 씨가 시사저널의 보도대로 10여 년간 가정폭력을 당하면서도 남편의 시장직 상실을 걱정하고, 이혼이나 형사처벌을 원하지 않으면서도 언론에 가정폭력을 폭로하는 이면에는 자신을 절제할 수 없는 가정사의 또 다른 아픔이 있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4일 파주바른신문의 사실 확인 질의에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시민께 죄송하다. 일부 마찰이 있었으나 폭력은 없었다. 조만간 저의 아픈 사연을 말씀드릴 기회가 오겠지만 아이와 가정을 지키기 위해 다 말씀드릴지는 자신할 수 없다. 그러나 믿어주시길 바란다.”라는 심경을 토로했다.

 

 가정폭력 의혹 보도에 대해 최 시장이 6일 아침 파주시청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언급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가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최 시장이 자신의 방어를 위해 가족 등 주변이 난처해질 수 있는 공격적인 발언이나 입장은 내놓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