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3℃
  • 맑음강릉 21.3℃
  • 맑음서울 17.3℃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20.8℃
  • 맑음울산 20.8℃
  • 맑음광주 20.2℃
  • 맑음부산 21.9℃
  • 맑음고창 18.4℃
  • 연무제주 21.5℃
  • 맑음강화 17.7℃
  • 맑음보은 18.1℃
  • 맑음금산 19.1℃
  • 맑음강진군 21.2℃
  • 맑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국민의힘 여성 시의원들, 가정폭력 자유발언 사실상 거부”

URL복사

파주시의회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이 최종환 시장의 가정폭력 의혹을 문제 삼으라는 당 지역위원회와 남자 동료의원들의 제안을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최창호 의원은 어쩔 수 없이 시정질의에 이를 끼워 넣어 발언했다.


 최창호 의원은 9일 열린 제22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의에 앞서 언론에 보도된 가정폭력 의혹에 대해 최종환 시장이 대내외적으로 분명한 입장과 사실관계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최종환 파주시장은 시정질의에 맞지 않는 정치적 공세라며 대꾸하지 않았다.



 취재진이 국민의힘 소속 여성 파주시의원인 윤희정, 이효숙, 박수연 의원에게 당 지역위원회와 남자 동료의원이 최 시장의 가정폭력 의혹을 본회의장에서 여성의원이 발언하는 게 모양이 좋겠다는 의견을 받아들이지 않은 이유를 물었다.


 이효숙 의원은 “나는 2018년에 최종환 후보의 가정폭력을 규탄하는 시위에 앞장섰다. 그런데 당시 실제 가정폭력이 있었는지 아무런 정보도 없이 언론보도만 믿고 무조건 나섰다가 결국 나만 난처한 꼴이 됐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에는 신중하게 사실관계를 먼저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고, 거기에다 국민의힘이 그래도 기대하는 여성단체에서도 입장을 유보하는 바람에 우리 여성 의원들도 선뜻 나서기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리고 가정폭력 의혹을 왜 여성 의원만 문제 제기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윤희정 의원은 “본회의에서 ‘5분자유발언’은 국민의힘 파주시의원 대표인 안명규 의원이 대표성을 갖고 했으면 좋겠다고 여성 의원들이 얘기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리고 의원 모임에서 가정사의 문제이니 여성 의원이 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이 나왔으나 (가정폭력 발언은) 여성과 남성의 문제가 아니라 개인의 가정사에 대해 조심스러운 면이 있어서 여성 의원들이 안 하게 된 것이다.”라고 말했다.


 보궐선거에 당선된 박수연 의원도 “가정폭력에 대해 언론보도 외에는 아는 게 없다. 개인의 가정사는 보호받아야 하는데 이를 발언할 만큼 자료를 갖고 있지 않다. 그래서 가정폭력 의혹을 잘 아는 사람(시의회 당 대표)이 ‘5분발언’을 하든가, 아니면 조금 더 사실관계를 파악해서 신중하게 접근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에 의견을 조율하고 있었던 것이고, 그리고 다른 사람들이 남의 가정사를 얘기하려면 상당한 합리적 근거가 있어야 하는데, 아직 그런 자료가 없는 데다 가정폭력의 2차 가해도 우려된다.”라고 말했다.


 결국 국민의힘이 여성 의원을 내세워 최종환 파주시장의 가정폭력 의혹을 제기하려던 계획은 여성 의원들의 신중론에 실현되지 못했고, 최창호 의원이 시정질의에서 언급하는 정도로 체면을 유지했다.


 최종환 시장은 시사저널의 가정폭력 의혹 보도에 대해 6일 파주시 확대간부회의에서 “시정의 책임자로서 말 못할 가슴 아픈 가정사를 모두 말씀드리기 어려운 비통하고 참담한 심정이다. 제 가족의 치유와 회복을 위해 지금 이 순간이 힘들고 고통스럽더라도 저에게 주어진 고난의 십자가를 담대히 지고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오늘의영상





“군부대 기동순찰조 영농인 감시…2005년엔 블랙리스트 작성” 최근 임진강 건너 민북지역에서 과수원을 운영하는 한 농민이 주문받은 복숭아 납품을 위해 어렵게 구한 농업노동자들에게 일을 시켜놓고 잠깐 민통선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돌아왔는데 농장 앞에 군인 4명이 감시하고 있었다고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했다. 이에 대해 육군 1사단은 민북지역 출입 시 영농보조인의 개별 남하를 불허하는 예규에 따라 인솔자가 데리고 들어간 영농보조인을 농업 현장에 그대로 놔둔 채 인솔자가 민통선 밖으로 나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즉, 농민이 민북지역을 벗어나려면 데리고 들어갔던 영농보조인과 함께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들어와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아 농장 앞에 기동순찰조를 배치해 영농보조인이 다른 곳으로 이동하지 못하게 감시했다는 것이다. 농민들은 ‘민북출입영농인 군갑질 피해근절 대책위원회’를 꾸려 문산 통일대교 앞에서 육군 제1사단의 인권침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영농보조인의 민통선 출입 절차에 따라 출입이 허가된 민간인을 군인이 감시했다며 반발했다. 실제 농민들의 말대로 국가가 안보를 내세워 인권을 침해한 것이라면 이는 심각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동안 접경지역의 파주시민들은 인권보다 국가안보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살아왔다. 임진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