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6.7℃
  • 구름많음대전 14.4℃
  • 구름많음대구 15.2℃
  • 구름많음울산 17.3℃
  • 구름많음광주 18.0℃
  • 구름많음부산 19.5℃
  • 흐림고창 14.7℃
  • 구름많음제주 21.6℃
  • 구름조금강화 14.9℃
  • 구름조금보은 10.8℃
  • 구름많음금산 12.1℃
  • 흐림강진군 16.3℃
  • 구름많음경주시 14.3℃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용주골 사진사] “우리 사진반 이름은 ‘용주골 아거스’… 평균 나이 76세”

용주골 주민들로 구성된 사진 모임 이름이 ‘용주골 아거스’로 지어졌다. 5명으로 구성된 ‘용주골 아거스’ 회원의 평균 나이는 76세다. 1960년대 미군클럽을 드나들며 사진을 찍었던 20여 명의 사진사들이 주로 사용했던 카메라가 미국에서 생산된 ‘아거스’여서 그 이름을 따 ‘용주골 아거스’라고 했다.




 회원들의 직업도 다양하다. 미군 기지촌의 책사로 불린 최고령 김성근 사진사를 비롯 부대찌개 식당을 운영하는 김홍인, 유리가게 유근상, 왕년 연탄가게 이병순 씨 등이 용주골 기록에 뛰어들었다. 


 회원들은 13일 현장사진연구소 이용남 사진가로부터 카메라 조작법과 필름 현상 등 암실 사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용남 사진가는 “‘그땐 그랬었지.’라고 하는 사람과 ‘그땐 그랬어요?’라고 묻는 사람의 시각적 의미와 느낌이 사뭇 다를 수 있다.”라며 미군 기지촌을 직접 경험한 어르신들이 드러내는 작품 세계를 기대했다.




 현장사진연구소는 어르신들이 앞으로 찍어내는 사진과 기지촌 생활에서 겪은 여러 사연을 묶어 책으로 펴내는 한편 사진전시회도 열 계획이다. 또한 이 프로젝트에 들어가는 필름 등 암실 현상 비용은 전액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오늘의영상





그럼 자술서 쓴 건 기억하나요? 이인재 파주시장과 공무원들이 합작해 파주신문사를 해체하려던 전략은 시민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왔다. 시민들은 파주신문사를 지키자며 하나둘 모여들었고, 조합원이 주인인 협동조합 설립이 추진됐다. 그리고 현장사진연구소에 임시 사무실이 마련됐다. 1988년 창립된 사진집단 현장사진연구소는 그동안 시민사회단체의 둥지 역할을 했다. 파주환경운동연합과 녹색환경모임, 문화예술인협회 임진강, 파주시의정감시단, 파주신문협동조합 설립, 임현주 제명 반대를 위한 범대위 등이 모두 현장사진연구소에서 출발했다. 2013년 8월 12일 이인재 파주시장과 공무원이 파주신문사와 소속 기자를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청에 접수했다. 자신이 고소하고도 몰랐다고 발뺌하는 윤덕규 기획경제국장 등 13명이 낸 고소장에는 20여 명의 담당공무원 자술서도 함께 제출됐다. 이번 호에는 일부 자술서를 소개한다. 당시 미디어홍보팀장은 “파주신문의 기사는 근거 없는 가십성 기사 내용과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기사 제목을 통해 이인재 시장의 명예를 훼손했으며, 이를 통해 이인재 시장에 대한 지역 여론을 호도하고 있습니다. 결국 파주신문의 해당 기사는 사실에 근거를 두지 않고 해당 기자가 개인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