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30.6℃
  • 구름많음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8.2℃
  • 구름조금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6.9℃
  • 흐림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6.5℃
  • 구름조금제주 29.0℃
  • 구름조금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7.4℃
  • 맑음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30.1℃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국회의원 윤후덕의 눈물

“솔직히 종환이가 있었기 때문에 내가 오늘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어요. 그렇지 않았으면 3선 국회의원은 꿈도 꾸지 못했을 거예요. 그럼에도 나는 최종환 시장의 공천 컷오프에 대해 아무런 도움도 주지 못하고 있으니 정말 한숨만 나옵니다.”


 윤후덕 의원이 최종환 시장의 지방선거 공천 컷오프를 발표하는 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답답한 심정을 털어놨다. 윤 의원은 최종환 시장이 정치인 이전에 민주화 동지였으며, 최 시장이 없었다면 자신의 국회의원 3선은 불가능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어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에게도 최종환 파주시장의 억울함과 경선만이라도 참여할 수 있게 해달라는 의견을 진지하게 전달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게 그렇게 안 받아들여질 줄은 사실상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말끝을 흐렸다.


 잠시 대화가 끊어진 전화기에서 울먹이는 소리가 들려왔다. 지금 울고 계시냐고 묻자 조금 더 짙은 울음이 들려왔다. 윤 의원은 “우리 종환이 어떻게 해야 하느냐.”며 안타까운 현실을 눈물로 대신했다.


 최종환 시장이 없었다면 자신도 없었다는 윤후덕 의원의 말을 구체적으로 알 수는 없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윤 의원이 최 시장을 아주 두텁게 신임하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컷오프를 당하는 최 시장을 그냥 바라만 보고 있는 당협위원장의 위치를 면피하기 위해 흘리는 눈물이라는 시선도 존재한다.



지난해 시사저널이 최종환 시장의 가정폭력 의혹을 보도한 후 민주당이 최 시장을 전격 제명했다. 취재진은 이때도 윤후덕 의원을 탄현면 곰탕집에서 만나 가정폭력 진위에 대해 두 시간여 이야기를 나눴다. 윤 의원이 취재진을 만난 까닭은 언론 중 유일하게 최 시장의 부인 송선화 씨를 2018년 4월 직접 만나 사실관계를 인터뷰했기 때문이다. 당시 송 씨는 “우리 남편은 폭력을 하는 사람이 아니다. 그런 인물도 못 된다.”라며 지역언론의 가정폭력 보도를 비판했다.


 취재진으로부터 사실관계를 다 들은 윤후덕 의원은 “우리 종환이 불쌍해서 어떻게 하나…”라며 소리 내어 울었다. 곰탕집에는 약 20여 명의 손님들이 있었는데, 윤 의원은 이들을 전혀 의식하지 않은 채 10여 분간 울었다. 그리고 “최종환 시장은 동료 정치인 이전에 나의 동지이다. 나는 동지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이 4일 오후 2시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선언식에는 최종환 후보 부인 송선화 씨를 비롯 100여 명의 지지자가 함께 했고, 기자 30여 명이 취재 경쟁을 벌였다.



 앞으로 윤후덕 의원의 행보가 주목된다. 정당 정치에서 당원의 책무가 소속 정당의 후보를 당선시키는 것이라면 윤 의원의 선택은 당연히 김경일 후보여야 한다. 그러나 윤 의원이 동지  최종환 후보를 떠올리며 흘린 눈물의 가치와 그 의미는 사실상 작지 않다. 우선 현역 민주당 소속 시도의원과 출마자들이 파주갑 당협위원장인 윤후덕 의원의 눈물을 애써 외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윤 의원의 눈물이 정치적 쇼가 아닌 이상에는 말이다.


 최종환 시장의 가정사 진실은 사실상 알 수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어느 누구도 경찰의 범죄경력 기록에도 없는 사실관계를 정치적 셈법으로 단정해서는 안 된다. 그만큼 가정은 우리 사회에 중요한 공간이기 때문이다. 가정폭력 진위를 떠나 그 가정이 이혼이라는 파산 절차를 밟지 않고 서로 화해하고 살아가려는 노력을 온 가족이 경주하고 있다면 우리는 그 가정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 그게 사회적 정의이다.



 그럼에도 민주당이 최종환 파주시장의 지방선거 공천을 컷오프한 것은 이혼을 재촉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결국 최종환 시장은 가정을 지키기 위해 수십여 년 몸담은 민주당을 탈당하고 시민후보의 길에 나섰다.


 그리고 3선 국회의원의 의견과 호소를 무시하면서까지 최종환 파주시장의 후보 공천을 컷오프한 민주당의 처사를 보면서 일부 파주시민과 지지자들은 ‘보이지 않는 정치공작의 음흉한 손이 있다.’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 그런 면에서 최종환 후보의 컷오프와 무소속 행보에 안타까움과 눈물로 아쉬움을 드러낸 국회의원 윤후덕의 행보 역시 오는 6월 파주시장 선거에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오늘의영상





“파주시의원은 파주시청 이전 어떻게 생각하나” 민주당 김경일 파주시장 후보가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시장에 당선이 되면) 파주시청을 금촌 주말농장이 있는 C3블록으로 이전하겠다고 발표했다. 파주바른신문이 현직 파주시의원 14명에게 균형적 발전을 위해 시청사를 문산 등 북파주로 이전하는 계획과 파주시의회 동반 이전에 대한 입장을 물었다. 제7대 파주시의회 전반기 의장을 지낸 민주당 손배찬 의원은 “파주시청이 C3블록으로 이전하게 되면 주변 부지를 확대 매입해 상권과 문화예술까지 아우를 수 있는 복합행정의 메카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이다.”라며 찬성했다. 손배찬 의원과 같은 지역구인 국민의힘 최창호 의원은 “시청을 북쪽으로 옮긴다면 금촌권역의 공동화 현상은 불 보듯 뻔하고 해당 지역 주민의 반발도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인구가 밀집돼 있는 운정신도시 주민들의 행정 수요와 불편을 주면서까지 시청을 옮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그렇다고 현재의 시청을 운정이나 금촌 C3블록 등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 또한 반대한다. 많은 예산이 들고 시민들의 소모적 논쟁으로 파주시가 분열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라며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지난 2018년 민주당 비례대표로 정치를 시작해 이번 지방선거에 최창호 의원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