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3℃
  • 맑음강릉 26.3℃
  • 구름조금서울 23.3℃
  • 구름조금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24.2℃
  • 구름조금울산 23.9℃
  • 구름조금광주 23.3℃
  • 맑음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3.8℃
  • 구름조금강화 22.8℃
  • 구름조금보은 21.5℃
  • 구름많음금산 21.8℃
  • 흐림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4.5℃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시의회

이성철 의장만 사퇴하면 될 일인가?

잿밥 정치에 눈이 먼 파주시의원들이 이성철 의장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냈다. 이성철 의장을 뺀 민주당 7명, 국민의힘 7명 등 재적의원 전원이 동참했다. 이성철 의장의 사리사욕 때문에 파주시의회가 원구성도 못한 채 파행을 겪고 있다는 게 그 이유다.


 이성철 의장은 최근 민주당 박대성 의원을 찾아가 자신을 도와주면 후반기 의장 선출에 결정적 역할을 하겠다고 제안하는 등 의장직을 놓고 흥정을 벌였다고 한다. 이게 사실이라면 이성철 의장은 의장직이 아니라 의원직 사퇴를 해야 마땅하다.




 의원들은 성명서에서 “우리는 이성철이 의장으로서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정상적인 판단력과 상식이 있는 사람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무능력하고 비양심적인 한 사람의 일탈로 인해 의회민주주의가 무너져 참담한 미음을 금할 수 없다.”라고 했다.


 지난 7월 1일 파주시의회 개원식에 앞서 의장단 선출이 있었다. 이성철 후보가 8표를 얻어 7표를 득표한 박대성 후보를 누르고 의장에 당선됐다. 곧이어 이성철 의장의 사회로 윤희정 의원이 부의장, 목진혁 의원이 자치행정위원장, 박은주 의원이 도시산업위원장에 당선됐다. 성명서에 따르면, ‘정상적 판단력’이 없는 이성철 의장의 사회로 말이다.


 그런데 성명서는 파주시의회 재적의원 15명이 무기명 투표로 직접 선출한 이성철 의장의 사퇴만 언급하고 있을 뿐 성명서 주장대로 정상적 판단력이 없는 이성철 의장이 사회를 맡아 뽑은 부의장, 자치행정위원장, 도시산업위원장의 사퇴는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다.




  성명서는 또 이성철 의원의 정당 갈아타기를 꼬집고 있다. 의장직에 눈이 멀어 당론을 무시하고 정당을 이리저리 바꿨다는 지적이다. 파주시의원들이 언제부터 정당 정치를 생명처럼 여겼는지는 잘 모르겠다. 보수정당 자치단체장 선거 참모를 했던 사람이 민주당 공천을 받아 시의원이 되고, 보수정당의 시의원 비례대표로 입성한 여성 의원이 다시 민주당 비례대표 공천을 받아 파주시의원이 되는 이런 사례들은 무수히 많다.


  제8대 파주시의회 의장단은 모두 사퇴해야 한다. 그리고 의장직에 눈이 멀어 파행을 자초한 재선의원 모두는 뒤로 물러나고 초선의원이 의장단을 맡아 운영하는 혁신적 의회를 조성하길 권고한다. 그리고 의장직 경쟁자였던 민주당 박대성 의원을 찾아가 다음 의장직 거래를 한 이성철 의장은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







오늘의영상





그럼 자술서 쓴 건 기억하나요? 이인재 파주시장과 공무원들이 합작해 파주신문사를 해체하려던 전략은 시민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왔다. 시민들은 파주신문사를 지키자며 하나둘 모여들었고, 조합원이 주인인 협동조합 설립이 추진됐다. 그리고 현장사진연구소에 임시 사무실이 마련됐다. 1988년 창립된 사진집단 현장사진연구소는 그동안 시민사회단체의 둥지 역할을 했다. 파주환경운동연합과 녹색환경모임, 문화예술인협회 임진강, 파주시의정감시단, 파주신문협동조합 설립, 임현주 제명 반대를 위한 범대위 등이 모두 현장사진연구소에서 출발했다. 2013년 8월 12일 이인재 파주시장과 공무원이 파주신문사와 소속 기자를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청에 접수했다. 자신이 고소하고도 몰랐다고 발뺌하는 윤덕규 기획경제국장 등 13명이 낸 고소장에는 20여 명의 담당공무원 자술서도 함께 제출됐다. 이번 호에는 일부 자술서를 소개한다. 당시 미디어홍보팀장은 “파주신문의 기사는 근거 없는 가십성 기사 내용과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기사 제목을 통해 이인재 시장의 명예를 훼손했으며, 이를 통해 이인재 시장에 대한 지역 여론을 호도하고 있습니다. 결국 파주신문의 해당 기사는 사실에 근거를 두지 않고 해당 기자가 개인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