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11.0℃
  • 구름조금서울 8.1℃
  • 맑음대전 10.4℃
  • 맑음대구 11.5℃
  • 구름조금울산 11.6℃
  • 구름많음광주 11.7℃
  • 구름많음부산 12.5℃
  • 맑음고창 11.4℃
  • 흐림제주 12.0℃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9.5℃
  • 맑음금산 10.4℃
  • 구름많음강진군 12.2℃
  • 구름조금경주시 12.5℃
  • 구름많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시의회

“우리한테 공부하고 오라는 거죠?” 기획경제국장 혼쭐

파주시의회 후반기 의장 물망에 올랐던 민주당 최유각 의원이 기획경제국 윤덕규 국장을 향해  의회에 제출한 파주시의 시정 업무보고 자료가 형편없다며 질타했다.



 최 의원은 9일 열린 자치행정위 기획경제국 시정 업무보고 자리에서 “기획예산과가 제출한 자료에 돈 얘기가 나와야 하는데 돈 얘기는 10원도 없고 그냥 큰 그림만 그려놓았다. 이런 식으로 보면 (의원들이) 질의할 게 하나도 없다. 알아서 공부하고 와서 하라는 건지 뭐 하라는 건지… 제가 볼 때는 기획예산과 문제가 있다. 이게 뭐, 제가 봐도 너무 큰 그림만 그려 온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 때문에 행감 때 우리 위원님들과 같이 공부해서 여러 가지를 자세히 들여보겠다.”라며 촘촘한 행정사무감사를 예고했다.



 윤덕규 국장은 파주시 공무원들이 함께 일하고 싶은 상사로 뽑는 등 직원들의 신임을 받고  있는 반면 2013년 8월에는 파주신문 김순현 기자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5,000만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김순현 기자는 현재 김경일 파주시장 비서관으로 일하고 있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