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32.5℃
  • 맑음서울 28.4℃
  • 구름많음대전 27.1℃
  • 흐림대구 25.0℃
  • 흐림울산 23.7℃
  • 흐림광주 24.3℃
  • 흐림부산 23.0℃
  • 흐림고창 24.0℃
  • 제주 23.3℃
  • 맑음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4.3℃
  • 흐림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4.6℃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2] 우리도 오늘을 기다렸습니다

We’ve Been Eagerly Awaiting Today(우리도 오늘을 기다렸습니다).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미군 기지촌이었던 용주골이 오랜만에 들썩인다. 해외 입양인들이 용주골을 방문하기 때문이다. 주민들이 연풍경원에 나와 해외 입양인들을 손을 흔들어 맞이한다.

 기상청의 비 예보와는 달리 화창한 날씨를 보인 5월 27일 오전, 용주골과 대추벌 주민들이 연풍경원 입구에 나와 서 있다. 잠시 후 조리읍 봉일천리 반환 미군부대 캠프 하우즈 안에 조성된 엄마 품 동산에 들렀던 해외 입양인들이 관광버스에서 내린다.





 연풍경원 입구에 걸려 있는, 자신의 입양 당시 모습이 새겨진 대형 펼침막을 바라본 해외 입양인들의 눈시울이 붉어진다. 바람에 휘날리는 펼침막 아래로 들어서니 주민들과 정치인, 시민단체  회원들이 손을 흔들어 “우리도 오늘을 기다렸습니다”라며 입양인들을 환영한다.

 해외 입양인 환영 행사는 연풍1리 이광용 이장과 반미순 부녀회장이 준비했다. 대형천막 3곳에서는 잔치국수와 감자전을 만들고, 감자, 옥수수를 쪄내는 주민들의 손놀림이 분주하다. 이날 음식 서빙은 앞치마 차림의 윤후덕 국회의원과 안명규 경기도의원, 손성익 파주시의원이 맡았고, 감자캐기 체험은 최창호 파주시의원, 그리고 ‘엄마의 밥상’ 벽화작업은 이진아 시의원이 함께 했다.



 특히 해외 입양인이 구상한 작품 ‘엄마의 밥상’ 벽화 작업 준비는 김대년 전 중앙선관위 사무총장과 글씨 조형가 신정균 선생, 임우영 전 경기도의원, 고성일 국민대 교수 등이 함께했으며, 파주시가 예산을 지원했다.

 이처럼 연풍리 주민 50여 명과 국회의원, 도의원, 시의원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모두 나와 해외 입양인의 파주 방문을 환영한 반면 김경일 시장과 김진기 부시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이창우 읍장 등 파주읍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의 모습도 보이지 않았다.

 다음 호에 계속…


<관련기사 >
[사진이야기1] 엄마 품 동산의 종이비행기 -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3009














오늘의영상





[행감 안테나] 대추벌 성노동자 뇌출혈, 파주시 입장은 뭡니까?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 이익선 의원이 복지정책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 3월 파주시가 집결지 불빛을 차단하고 있는 갈곡천 제방 가림막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항의하는 대추벌 성노동자가 바닥에 떨어져 머리를 다친 후 파주 관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5월 15일 다시 쓰러져 일산백병원에서 뇌출혈 수술을 받고 현재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이 아무개(49) 씨에 대한 파주시 입장을 물었다. 복지정책국 이승욱 국장은 “그 부분은 명확히 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의원님께서 말씀하신 사건은 지난 3월 8일 집결지 펜스를 철거하는 시점이다. 그 당시 119구급대가 문산 무척좋은병원으로 후송해 치료를 받고 귀가했다. 그리고 우리가 경찰을 통해 파악하기로는 그전부터 지병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따라서 3월 8일과 5월 15일 발생한 사건의 인과관계는 좀 멀지 않나 이렇게 판단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성노동자 모임 자작나무회는 “종사자는 의료진으로부터 뇌출혈 진단을 받아 수술했다. 뇌경색은 뇌혈관이 막혀 일어나는 증세이고, 뇌출혈은 뇌혈관이 파열돼 출혈성 손상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지병인 뇌경색을 앓고 있었다는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