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7℃
  • 흐림강릉 27.4℃
  • 흐림서울 27.2℃
  • 천둥번개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7.8℃
  • 구름많음광주 28.7℃
  • 흐림부산 23.5℃
  • 맑음고창 30.0℃
  • 구름많음제주 31.1℃
  • 구름많음강화 26.0℃
  • 흐림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8.9℃
  • 맑음강진군 31.4℃
  • 구름많음경주시 30.3℃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행감 안테나] ‘컨트롤 씨브이 언론’ 부끄럽지 않나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 이진아 위원은 파주시 소통홍보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렇게 말했다. “파주시에서 내 보내는 보도자료를 ‘컨트롤 씨브이’ 하는 언론사는 광고비를 잘 받고, 파주 시정에 비판적인 기사를 쓰면 광고를 덜 주거나 안 주는 그런 얘기들은 많이 들었잖아요? 그런데 제 생각은, 쓴소리도 받아들여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언론사들을 평가할 때 내부 지침이라는 게 있잖아요. 비판적인 기사가 생겼을 때 어느 정도 시정에 반영이 되고 그래서 더 나아질 수 있으면 그 언론사는 훌륭한 언론사라고 생각해요. 그러면 그분들한테도 뭐 플러스 가점이라도 줄 수 있는 항목이 내부 지침에 들어가야 되지 않나… 항상 좋은 소리만 들으면 발전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행정감사에서 이진아 위원은 파주시가 제공하는 보도자료를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그대로 따붙여 보도하는 매체를 ‘컨트롤 씨브이 언론’이라고 지칭했다. 이러한 지적은 김경일 시장의 핵심 정책인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 보도 과정만 봐도 알 수 있다. 집결지 현장에 얼굴 한번 보이지 않는 기자가 파주시가 제공하는 보도자료를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전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감사장에 출석한 소통홍보관은 이진아 위원의 지적에 이렇게 답변했다. “저희가 비판기사를 가지고 광고를 그렇게 하지는 않고요. 제가 쓰는 표현으로 ‘아야’ 소리 못하게 하는 기사들이 있습니다. 저희가 정말로 잘못한 부분들이 있는 기사는 정책을 집행하는 데 반영해야 되는 거고요. 그렇다고 해서 저희가 광고나 이런 걸로 옥죄지는 않습니다. 다만 왜곡 보도로 언론중재위에 제소돼 시민과의 신뢰 구축에 큰 타격을 받았을 때 이런 것들은 광고가 안 나가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왜곡 보도로 언론중재위 제소 등 파주시청과 법적 다툼도 없는 파주바른신문은 이진아 위원이 행감자료로 제출받은 1년치 언론사 광고 의뢰 현황에 0원으로 기재돼 있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