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4.0℃
  • 흐림서울 23.2℃
  • 흐림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4.1℃
  • 흐림광주 23.9℃
  • 구름많음부산 25.8℃
  • 흐림고창 24.0℃
  • 흐림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22.7℃
  • 흐림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3.0℃
  • 흐림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4.6℃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용주골 사진사] 기지촌 사진사들, 그때 그 카메라에 필름을 넣으며…

“이 카메라로 찍으면 사진 정말 죽여줬지. 사람이 그냥 사진 속에서 툭 튀어나올 것 같은 그런 느낌이었다니까. ‘아거스’ 카메라는 말할 것도 없이 최고였지 최고… 게다가 벽돌처럼 생긴 그 카메라는 어쩌다 바닥에 떨어뜨려도 깨지질 않아. 하여튼 엄청 튼튼했으니까. 쌈질할 때도 한 역할 했었다니까, 그럼…” 

 1960년대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미군 기지촌 용주골에서 미군클럽을 드나들며 사진을 찍어 생활했던 1937년생 김성근 사진사의 ‘아거스’ 카메라 자랑이다. 김 씨는 한국전쟁 때 부산으로 피란을 한 후 1957년 부산에 주둔하던 미군을 따라 파주 용주골에 왔다.



 미군부대 도서관에서 사진기술을 배운 김 씨는 RC1(Recreation Center 1)으로 불린 용주골 미군 휴양소 매점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미군을 통해 ‘아거스(Argus)’ 카메라를 구입했다. 1938년 미국에서 생산된 ‘아거스’는 직사각형에 벽돌과 비슷하게 생겨 ‘더 브릭(Brick)’이라는 별명과 함께 미국의 국민 카메라로 불리며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아오다 1966년 일본 카메라에 밀려 생산이 중단됐다.  

 특히 ‘아거스’ 카메라는 영화 ‘해리포터’와 ‘캐롤’, ‘월드 오브 투모로우’ 등에서 소품으로 나와 더욱 유명해졌다. ‘아거스’는 렌즈 좌측에 거리조절계가 있고, 최소 초점거리는 3피트로 약 0.91m이다. 렌즈 바로 위에 있는 레인지파인더를 통해 거리를 확인할 수 있고, 거리계 밑에 검은색 콕킹 레버를 아래로 내리면 셔터 버튼을 눌러 촬영할 수 있게 돼 있다. 1960년대 ‘아거스’ 카메라의 미국 내 판매가격은 $66.50~$69.50이었고, 교환렌즈는 35mm와 100mm 각각 $49.50이었다.



 파주시 도시재생사업에 동참한 현장사진연구소는 이 ‘아거스’ 카메라를 10여 대 구입해 1960년대 기지촌을 찍었던 사진사들에게 나눠주고 용주골 사진기록 프로젝트를 본격화했다. 도시재생의 주체는 주민들이어야 하기 때문이다. 현장사진연구소는 이 프로젝트 참여 자격을 1950년 이전 출생한 어르신들로 한정했다. 

 이 프로젝트의 제1기 사진반에 김성근, 김홍인 사진사를 비롯 5명의 어르신들이 참여했다. 어르신들은 12일 현장사진연구소 작업공방에 모여 ‘아거스’ 카메라를 40여 년 만에 다시 만져보고, 필름도 직접 카메라에 끼워넣었다.



 현장사진연구소와 어르신 사진반은 찍은 필름을 직접 현상하고 암실에서 인화 과정을 거쳐 나온 사진을 놓고 함께 이야기하는 자리를 만들어 갈 계획이다. 또한 이렇게 어르신들의 시선으로 촬영된 사진은 전시회와 책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오늘의영상





그럼 자술서 쓴 건 기억하나요? 이인재 파주시장과 공무원들이 합작해 파주신문사를 해체하려던 전략은 시민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왔다. 시민들은 파주신문사를 지키자며 하나둘 모여들었고, 조합원이 주인인 협동조합 설립이 추진됐다. 그리고 현장사진연구소에 임시 사무실이 마련됐다. 1988년 창립된 사진집단 현장사진연구소는 그동안 시민사회단체의 둥지 역할을 했다. 파주환경운동연합과 녹색환경모임, 문화예술인협회 임진강, 파주시의정감시단, 파주신문협동조합 설립, 임현주 제명 반대를 위한 범대위 등이 모두 현장사진연구소에서 출발했다. 2013년 8월 12일 이인재 파주시장과 공무원이 파주신문사와 소속 기자를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청에 접수했다. 자신이 고소하고도 몰랐다고 발뺌하는 윤덕규 기획경제국장 등 13명이 낸 고소장에는 20여 명의 담당공무원 자술서도 함께 제출됐다. 이번 호에는 일부 자술서를 소개한다. 당시 미디어홍보팀장은 “파주신문의 기사는 근거 없는 가십성 기사 내용과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기사 제목을 통해 이인재 시장의 명예를 훼손했으며, 이를 통해 이인재 시장에 대한 지역 여론을 호도하고 있습니다. 결국 파주신문의 해당 기사는 사실에 근거를 두지 않고 해당 기자가 개인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