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5.1℃
  • 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7.1℃
  • 박무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7.5℃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26.6℃
  • 흐림금산 26.7℃
  • 구름많음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용주골 사진사] 기지촌 사진사들, 그때 그 카메라에 필름을 넣으며…

URL복사
“이 카메라로 찍으면 사진 정말 죽여줬지. 사람이 그냥 사진 속에서 툭 튀어나올 것 같은 그런 느낌이었다니까. ‘아거스’ 카메라는 말할 것도 없이 최고였지 최고… 게다가 벽돌처럼 생긴 그 카메라는 어쩌다 바닥에 떨어뜨려도 깨지질 않아. 하여튼 엄청 튼튼했으니까. 쌈질할 때도 한 역할 했었다니까, 그럼…” 

 1960년대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미군 기지촌 용주골에서 미군클럽을 드나들며 사진을 찍어 생활했던 1937년생 김성근 사진사의 ‘아거스’ 카메라 자랑이다. 김 씨는 한국전쟁 때 부산으로 피란을 한 후 1957년 부산에 주둔하던 미군을 따라 파주 용주골에 왔다.



 미군부대 도서관에서 사진기술을 배운 김 씨는 RC1(Recreation Center 1)으로 불린 용주골 미군 휴양소 매점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미군을 통해 ‘아거스(Argus)’ 카메라를 구입했다. 1938년 미국에서 생산된 ‘아거스’는 직사각형에 벽돌과 비슷하게 생겨 ‘더 브릭(Brick)’이라는 별명과 함께 미국의 국민 카메라로 불리며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아오다 1966년 일본 카메라에 밀려 생산이 중단됐다.  

 특히 ‘아거스’ 카메라는 영화 ‘해리포터’와 ‘캐롤’, ‘월드 오브 투모로우’ 등에서 소품으로 나와 더욱 유명해졌다. ‘아거스’는 렌즈 좌측에 거리조절계가 있고, 최소 초점거리는 3피트로 약 0.91m이다. 렌즈 바로 위에 있는 레인지파인더를 통해 거리를 확인할 수 있고, 거리계 밑에 검은색 콕킹 레버를 아래로 내리면 셔터 버튼을 눌러 촬영할 수 있게 돼 있다. 1960년대 ‘아거스’ 카메라의 미국 내 판매가격은 $66.50~$69.50이었고, 교환렌즈는 35mm와 100mm 각각 $49.50이었다.



 파주시 도시재생사업에 동참한 현장사진연구소는 이 ‘아거스’ 카메라를 10여 대 구입해 1960년대 기지촌을 찍었던 사진사들에게 나눠주고 용주골 사진기록 프로젝트를 본격화했다. 도시재생의 주체는 주민들이어야 하기 때문이다. 현장사진연구소는 이 프로젝트 참여 자격을 1950년 이전 출생한 어르신들로 한정했다. 

 이 프로젝트의 제1기 사진반에 김성근, 김홍인 사진사를 비롯 5명의 어르신들이 참여했다. 어르신들은 12일 현장사진연구소 작업공방에 모여 ‘아거스’ 카메라를 40여 년 만에 다시 만져보고, 필름도 직접 카메라에 끼워넣었다.



 현장사진연구소와 어르신 사진반은 찍은 필름을 직접 현상하고 암실에서 인화 과정을 거쳐 나온 사진을 놓고 함께 이야기하는 자리를 만들어 갈 계획이다. 또한 이렇게 어르신들의 시선으로 촬영된 사진은 전시회와 책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오늘의영상





“파주시의원은 파주시청 이전 어떻게 생각하나” 민주당 김경일 파주시장 후보가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시장에 당선이 되면) 파주시청을 금촌 주말농장이 있는 C3블록으로 이전하겠다고 발표했다. 파주바른신문이 현직 파주시의원 14명에게 균형적 발전을 위해 시청사를 문산 등 북파주로 이전하는 계획과 파주시의회 동반 이전에 대한 입장을 물었다. 제7대 파주시의회 전반기 의장을 지낸 민주당 손배찬 의원은 “파주시청이 C3블록으로 이전하게 되면 주변 부지를 확대 매입해 상권과 문화예술까지 아우를 수 있는 복합행정의 메카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이다.”라며 찬성했다. 손배찬 의원과 같은 지역구인 국민의힘 최창호 의원은 “시청을 북쪽으로 옮긴다면 금촌권역의 공동화 현상은 불 보듯 뻔하고 해당 지역 주민의 반발도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인구가 밀집돼 있는 운정신도시 주민들의 행정 수요와 불편을 주면서까지 시청을 옮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그렇다고 현재의 시청을 운정이나 금촌 C3블록 등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 또한 반대한다. 많은 예산이 들고 시민들의 소모적 논쟁으로 파주시가 분열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라며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지난 2018년 민주당 비례대표로 정치를 시작해 이번 지방선거에 최창호 의원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