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8℃
  • 흐림강릉 4.9℃
  • 맑음서울 0.5℃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4.1℃
  • 맑음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5.0℃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시의회

시민단체 “시의원 해외연수, 참 염치없는 일” 비판

파주여성민우회와 파주환경운동연합 등 시민사회단체가 파주시의회 해외연수를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참석자들은 시의원 모두 염치가 있으면 그동안 시민을 위해 무엇을 했는지 뒤돌아보길 바란다며 연수비용 전액 반납을 요구했다.



 파주시민사회단체연석회의(상임대표 이재희)는 28일 오전 파주시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1월 3일부터 진행될 예정인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위원장 목진혁)와 도시산업위원회(위원장 박은주)의  외유성 해외연수를 강력 비판했다.


 파주여성민우회 윤숙희 전 대표는 “2023년은 정전협정 70주년이다. 파주는 대한민국 최대의 미군기지였다. 이 때문에 끝나지 않은 전쟁의 상처가 도처에 남아 있다. 바로 미군위안부와 그 자녀들이다. 고령의 나이에 빈곤과 질병으로 고통을 받고 있으며, 문을 열면 비가 들이치는 쪽방에서 살아가고 있다. 또한 집단 트라우마는 지역의 공동체를 파괴하고 있는 게 지금의 현실이다.”라며 연수를 빙자한 해외여행을 비판했다.



 파주이주노동자센터 샬롬의집 임경란 사무국장은 “엊그제 태국 이주노동자가 재활용 업체에서 일을 하다 팔을 크게 다쳤다. 연초부터 화재사고로 사망한 노동자의 죽음을 목도하고 손가락과 팔이 잘리는 노동자를 수없이 보아왔다. 그들은 공장과 농장 축사에서 한국사람이 마다하는 고되고 힘든 일을 대신하며 파주경제의 일원이 되고 있다. 그럼에도 파주시의회는 지난해에도 매달 세금을 내는 파주이주노동자들이 코로나재난지원금을 받을 권리를 배제함으로써 차별을 만들어 낸 바 있다.”라며 외유성 해외연수 계획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파주여성민우회 김선희 대표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파주시민은 파주시의회가 밝힌 해외연수가 사실상 잘 포장된 외유성 관광이라고 판단한다. 민선 8기 임기가 시작되고 4개월이 지난 현재 파주시의회는 의장단 선출로 의회가 문을 열지 못하는 등 개점휴업 상태였다. 그리고 얼마 전 제주도연수에서는 술자리에서 동료의원간 서로 싸움을 벌여 경찰에 고소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이런 와중에도 버젓이 외유성 해외연수 계획을 세운 것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파주시의회는 예산을 즉각 반납하고 서민들의 현장을 방문해 민생예산 대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파주시민사회단체는 시민들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1인 시위 등 강력한 행동을 이어갈 것을 천명했다.





오늘의영상





성매매집결지 여성 파주시의회에 청원서 접수 김경일 시장이 파주 성매매집결지 폐쇄 선포와 함께 현장에 공무원을 투입해 불법건축물 조사 등 행정대집행 준비를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집결지 여성 모임 ‘자작나무회’ 임원들이 파주시의회를 방문 이성철 의장을 면담하고 청원서를 접수했다. ‘자작나무회’ 한 아무개(42) 대표 등 7명은 3일 파주시의회 의장실에서 이성철 의장을 면담했다. 이 자리에는 최창호 의원이 청원 소개 의원으로 배석했다. 여성들은 “파주시가 아무런 예고도 없이 집결지를 폐쇄하겠다며 선포를 하고 골목까지 들어와 행진을 벌였다. 아무리 성매매가 불법이라고 해도 그 안에 사람이 살고 있는 만큼 서로 대화를 해 물리적 방법보다 자진 철거를 유도해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여성들은 또 “우리가 현재 있는 집결지는 이미 재개발지역으로 들어가 있다. 그래서 우리들 스스로는 재개발이 시작되면 떠나자는 마음을 먹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공권력이 투입돼 당장 나가라고 하면 우리가 어디로 갈 수 있겠는가? 코로나 때문에 일을 거의 못해 경제적 여건이 바닥난 상태에서 지금부터라도 떠날 준비를 해야 하지 않겠는가? 재개발이 시작되면 자진해서 나가겠다. 막다른 골목에 서 있는 우리의 처지를 파주시의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