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1.4℃
  • 구름많음대전 3.8℃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4.3℃
  • 흐림광주 5.9℃
  • 맑음부산 5.3℃
  • 흐림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9.0℃
  • 구름많음강화 -1.1℃
  • 구름조금보은 0.6℃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사회

[캠프하우즈] “주한미군 기지촌 여성 살해... 꽃상여 메고 부대 진입”


파주시가 반환 미군기지인 캠프하우즈를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는 평화공간으로 조성한다. 언론협동조합 파주바른신문은 오랜 기간 파주 미군 기지촌을 기록해 온 현장사진연구소와 공동으로 캠프하우즈를 둘러싼 지역사회를 들여다본다.

 

 그 첫 번째로 1968년 가을 조리읍 봉일천4리에서 흑인 미군병사에 의해 살해된 열아홉 살 미군위안부 사건을 당시 이를 목격한 주민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재구성한다.

 

 “50년 됐나? 잘 기억은 안 나지만 저 위, 공릉 가는 길 그쪽 이층집에서 흑인 미군병사가 열아홉 살이나 됐을까 싶은 그 양색시를 목에 끈을 매 창문 밖으로 끌어내 죽인 거야. 그때 봉일천 삼화병원 의사가 저 소나무 아래에서 해부(사체 검안)를 했었지.” 조리읍 봉일천4리 이재춘(96) 할아버지의 기억이다.

 

 할아버지가 기억하고 있는 살해 현장은 2층집이었다. 1층은 미군 홀이었고 2층은 기지촌 여성들의 숙소인 이른바 벌집이었다. 흑인병사는 술을 마신 후 2층에서 한국 여성과 잠을 잤다. 그리고 이른 아침, 벌집 창문에서 울음소리가 터져 나왔다. 곧이어 넓적한 허리띠처럼 생긴 끈에 목을 매단 여성이 창문 밖으로 내던져졌다. 흑인병사는 발버둥치는 여성의 목줄을 당겼다 놓기를 반복했다.

 

 봉일천에서 태어난 이순옥, 이명숙 자매는 초등학교 다닐 때였어요. 우리 옆집인가 어딘가에서 밤새 울음소리가 들렸는데, 다음날 어떤 여자가 미군한테 맞아서 죽었다는 거예요. 그리고 그 시체를 으슥한 곳에 있는 소나무 아래로 옮겨 의사가 배를 갈랐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지금도 그 기억 때문에 거기를 못 지나가요.”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캠프하우즈 정문 앞에서 구멍가게를 했던 정영순(85) 할머니는 상주 차림의 하얀 소복을 입은 기지촌 여성들이 꽃상여를 메고 부대 앞에 모여 안으로 들어가려다가 미군 헌병들이 못 들어가게 막자 정문 앞에서 관을 내려놓고 뚜껑을 열어 데모를 벌였던 일을 직접 목격했다.”라고 말했다.

 

 현장사진연구소와 2014년 인터뷰한 주민 김운영(73) 씨도 기지촌 여성 살해는 당시 큰 사건이었다. 하얀 옷을 입은 여성 100여 명이 그 시신을 메고 부대 안으로 들어갔는데 미군 헌병들이 나와서 여성들을 폭력적으로 몰아붙이니까 그중 한 여성이 뾰족한 하이힐로 헌병의 머리를 찍었다.”라고 증언했다.

 

 파주시는 지난 118캠프하우즈 근린공원 조성사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제1차 민관협의체 전문가 자문회의를 파주시청 대회의실에서 가졌다. 파주시는 한국전쟁과 분단에 따른 국가 안보에 이바지하거나 희생된 지역주민의 다양한 삶을 공원 조성에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오늘의영상





파주시 ㈜티앤티공작에 승소... 캠프하우즈 개발사업 탄력 의정부지방법원 제1행정부(부장판사 변민선)는 3일 파주시가 지난해 9월 조리읍 봉일천리 캠프하우즈 주변 도시개발사업 시행자인 ㈜티앤티공작(티앤티)에 대해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처분’을 하자 티앤티가 낸 ‘행정심판 및 행정소송 효력 집행정지’ 신청을 모두 기각했다. 파주시는 2009년 공모를 통해 ‘티앤티’를 사업자로 선정해 반한 미군부대인 캠프하우즈의 공원 조성은 파주시가 맡고, 도시개발사업은 ‘티앤티’가 추진한다는 협약을 체결해 2014년 도시개발사업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에 대한 사업 시행을 승인했다. 그러나 ‘티앤티’는 금융사 및 건설사 책임준공 확약서를 미제출하고 토지 보상 및 주민이주대책 계획을 세우지 않는 등 지난해 말까지 부담해야 할 재정 분담금 150억 원을 부담하지 않는 데다 실효성 없는 양해각서만 제출했다. 파주시는 2016년 3월부터 실시계획인가를 위해 ‘티앤티’ 측에 승인 조건과 협약, 인가요건 이행 및 요건 충족 등을 요구했으나 신뢰할 만한 이행 계획을 제출하지 않아 민간사업자 지정을 취소했다. 캠프하우즈 주변지역 도시개발사업은 조리읍 봉일천리 110-11번지 일원의 47만6천㎡(약 14만평)에 공동주택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20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