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6.8℃
  • 연무서울 1.6℃
  • 맑음대전 4.6℃
  • 구름많음대구 6.3℃
  • 구름조금울산 6.7℃
  • 구름많음광주 5.2℃
  • 구름많음부산 7.9℃
  • 구름많음고창 4.0℃
  • 흐림제주 7.9℃
  • 맑음강화 1.3℃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4.0℃
  • 흐림강진군 5.5℃
  • 구름많음경주시 6.2℃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청소년 영어 어학연수단 캐나다 코퀴틀람시 파견

파주시는 21일 관내 중·고등학생 16명으로 구성된 청소년 영어 어학연수단을 자매도시인 캐나다 코퀴틀람시(Coquiltlam)로 파견한다.

 

 올해 3회를 맞이한 코퀴틀람시 청소년 어학연수는 721일부터 84일까지 2주간 일정으로 캐나다 코퀴틀람시 리버사이드 중등학교(Riverside Secondary School)에서 실시된다. 연수 기간 중 학생들은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 공인 캐나다 교사가 진행하는 ELS(English as a Second Language) 수업과 방과 후 문화체험 프로그램에 참가하게 되며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는 캐나다 10대들과 교류 시간을 갖는다.

 

 오전 ESL수업시간에는 자신을 알아가기, 지역사회에 대해 배우기, 캐나다의 풍습과 기념행사, 우리의 역사 알리기, 환경문제와 해결과제 등 폭넓은 주제를 통해 영어로 말하기, 듣기, 읽기, 쓰기 집중 교육을 받게 된다. 오후에는 밴쿠버일대 탐방을 통해 캐나다의 문화를 체험하고 새로 배운 영어와 어휘를 사용할 기회를 가질 계획이다.

 

 학생들은 연수기간 홈스테이가정에 머물며 캐나다 가정을 체험하고 코퀴틀람시청을 방문해 리차드 스튜어트(Richard Stewart) 시장과 시의원들을 만나 파주시 청소년 홍보대사로서 자매도시간 우호증진에 기여하게 된다.

 

 한경준 파주시 평화협력과장은 어학연수를 통해 학생들이 단순한 어학능력 뿐 아니라 다양한 문화를 이해하고 이를 통해 글로벌 인재로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코퀴틀람시는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광역 밴쿠버를 구성하는 21개 지방정부 중 하나로 광역 밴쿠버 지역에서 가장 빠르게 번창하고 있는 인구 약 14만 명 규모의 도시다. 한인 타운을 중심으로 한인들의 경제·문화활동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파주시와 코퀴틀람시는 2009625일 자매결연을 체결했다.

 

 


오늘의영상





“100세 앞둔 장마루 노인의 임진강 리비교 단상” 한국전쟁 당시 임진강 리비교 초소 분대장이었던 98세 손진규 옹이 파주시의 임진강 리비교 철거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손 옹은 한국전쟁에 참전해 리비교가 건설되기 전 그 자리에 놓였던 부교와 곤돌라의 안전을 적으로부터 지켜내는 임무를 맡았다. 리비교는 한국전쟁 시기인 1953년 준공됐다. 콘크리트 다리가 건설되기 전까지는 군사용 부교와 목재다리, 곤돌라 등을 통해 병력과 군수물자를 날랐다. 임시 교량은 장마철이 되면 모두 떠내려갔다. 개성이 고향인 손진규 옹의 처갓집은 임진강 건너 진동면 하포리다. 한국전쟁과 함께 피란길에 오른 처갓집 식구들은 리비교가 놓이기 전 나룻배를 타고 임진강을 건넜다. 그리고 파평 장파리에 정착했다. 손 옹은 오랜 세월 민간인통제선이 된 처갓집 근처 논밭을 지금도 일구고 있다. “리비교를 고친다고 출입을 못 하게 해 10분이면 가는 길을 저 아래 전진교로 돌아가는 바람에 30분이나 더 걸리고 있어. 그래서 다리를 빨리 고쳤으면 좋겠는데, 요새 이야기를 들어보니까 리비교를 모두 걷어내고 새롭게 놓아야 한다는 거야.” 손진규 옹은 리비교가 모두 철거된다는 소식에 흥분된 어조로 이렇게 말했다. “그 다리가 참 알고 보면 역사가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