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2.8℃
  • 구름조금서울 23.9℃
  • 흐림대전 24.2℃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23.3℃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21.9℃
  • 흐림제주 23.0℃
  • 구름조금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21.1℃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1.8℃
  • 구름많음경주시 20.0℃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시의회

<속보> 미래통합당 후반기 부의장 조인연 추천... 윤희정 부동의 꿈 깨지나


7대 파주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출을 사흘 앞둔 27일 더불어민주당 한양수 의원이 의장 후보로 단독 출마했고, 부의장에 미래통합당 조인연, 윤희정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박은주 의원이 등록했다.

 

 그러나 박은주 의원은 미래통합당 의원이 등록을 마침에 따라 사퇴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미래통합당이 부의장 후보를 등록하지 않을 만약의 사태를 대비하기 위한 포석으로 민주당이 박은주 의원을 들러리로 내세웠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미래통합당은 부의장 선택을 놓고 내홍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미래통합당은 처음부터 민주당에 부의장과 운영위원장 등 두 자리를 요구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부의장 한 자리만 가능하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그러자 미래통합당은 아예 의장단에 들어가지 않겠다며 이를 당론으로 결정했다.

 

 상황이 이렇게 전개되자 일찌감치 부의장 출마에 나섰던 윤희정 의원이 반발했다. 윤 의원은 미래통합당이 자신을 찍지 않아도 민주당 의원들만으로 당선이 가능하다는 계산을 했기 때문에 미래통합당의 두 자리 확보 협상에 굳이 끼어들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

 

 미래통합당은 윤희정 의원의 독자적 행보에 불쾌감을 감추지 않고 있다. 민주당과의 협상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미래통합당은 결국 조인연 의원을 후보로 내세워 이를 민주당이 받아주는 조건으로 협상을 제안했고, 이를 민주당이 동의하면서 윤희정 의원은 사실상 설 자리가 없게 됐다.

 

 이렇게 될 경우 윤희정 의원은 당론을 따르지 않아 당 대 당의 협상을 무력화시켰다는 동료의원들의 따가운 시선과 질책에서 자유롭지 못하게 되는 등 정치적 행보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전략대로라면 후반기 의장단은 단독으로 출마한 한양수 의원이 의장에, 부의장에 조인연 의원, 운영위에 목진혁 의원, 자치행정위에 박대성 의원, 도시산업위에 이용욱 의원이 선출될 것으로 보인다.

 

 의장단 선출은 71일 열리는 제219회 임시회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오늘의영상





기지촌 여성 지원 조례 통과... “기초자치단체 중 전국 최초” ‘파주시 기지촌 여성 지원 등에 관한 조례’가 제정됐다. 이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첫 번째다. 파주시의회(의장 손배찬)는 22일 오전 10시 제2차 본회의를 열어 자치행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올라온 조례를 통과시켰다. 자치행정위원회(위원장 최유각) 윤희정 간사는 ‘파주시 기지촌 여성 지원 등에 관한 조례’ 심사 결과보고에서 “파주시 기지촌 여성 지원 등에 관한 조례안은 사회적 낙인과 생활고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지촌 여성들의 명예회복, 생활안정, 인권증진을 위한 근거를 마련하고자 하는 사항으로 향후 실태조사 결과와 기지촌 여성들과의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기지촌 여성 대부분이 고령임을 감안하여 신속히 관련 정책을 마련해 줄 것을 주문하며 원안 가결하였다.”라고 밝혔다. 열아홉 살 때부터 기지촌 생활을 한 박점순(72) 할머니는 “옛날에 관청에서 공무원들이 나와 미군이 철수하면 모두 모여서 살게 해주든가, 아니면 혼자 살 수 있도록 아파트 하나씩 줄 테니 아무 걱정하지 말고 여러분들은 미군들한테 서비스만 잘 하라고 교육을 시켰는데, 이제까지 아무런 약속도 지키지 않고 있다가, 파주시가 이렇게 조례를 만들어 죽기 전에 뭘 해준다니까 꿈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