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8.2℃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3.9℃
  • 구름조금대구 25.0℃
  • 구름조금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8℃
  • 구름많음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21.6℃
  • 맑음제주 22.1℃
  • 맑음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0.6℃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시장님, 그럼 저희를 공무원으로 써 주실 거예요?”

“시장님, 여기(성매매집결지)를 없애면 아가씨들 밥과 청소를 해주며 먹고 사는 사람들은 어떻게 해요? 세상 사는 게 얼마나 답답하면 나이 들어 여기 나오겠어요? 대책을 마련해 주시겠다고요? 어떻게 마련해 주실 건데요? 저희를 뭐 공무원으로 써 주실 거예요? 아무런 대책없이 이렇게 하시는 건 아니죠.” 파주 성매매집결지에서 허드렛일을 하고 있는 정 아무개(62)씨가 집결지를 찾은 김경일 시장에게 한 말이다.




 김 시장은 3일 밤 9시께 복지정책국 이주현 국장을 비롯 소통홍보관실 강영도 언론팀장과 전송자 홍보기획팀장 등을 대동하고 연풍리 성매매집결지 근무자를 격려 방문했다. 김 시장이 근무자들과 격려의 악수를 나눌 때마다 시청 소속 직원의 카메라 플래시가 터졌다. 

 

 집결지 골목을 차량으로 둘러본 김 시장이 차에서 내리자 집결지 종사자들이 김 시장을 에워싸고, 또 다른 종사자들은 주차돼 있는 시장의 관용차 앞을 가로막았다. 김 시장은 “불법과는 타협하지 않겠다.”라며 성매매집결지 해체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리고 “서너 달 안에 종사자들의 자활을 위한 조례를 제정해 그에 따른 지원책을 마련하겠다.”라는  파주시의 구상도 밝혔다.




 그러나 종사자들은 김 시장의 발언에 “그렇게 조례를 제정하고 대책도 마련할 거면 모두 준비된 다음에 우리에게 제시를 하면서 그 제안을 우리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공권력을 동원하든가 해야지 대책도 내놓지 않고 무조건 이렇게 건물 앞에 감시초소와  CCTV를 설치해 인권침해를 하는 것이 올바른 절차인가?”라며 거칠게 항의했다.

 

 김 시장은 종사자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주차장에 세워 둔 관용차 쪽으로 가는 것을 포기하고 다른 차량을 이용해 집결지를 빠져나갔다. 김 시장이 떠난 뒤 종사자들은 이주현 국장을 에워싸고 항의하기 시작했다. 인권침해가 분명한 감시초소를 철수하라는 요구였다. 이 국장은 자리를 옮겨 대화할 것을 제안했다.




 집결지 정화위원회 사무실에 모인 종사자들은 이 국장에게 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했다. 이 국장은 시장님의 일정을 확인한 후 면담 날짜를 잡겠다고 했다. 그러나 대화 도중 종사자 모임 자작나무회 한 아무개 대표가 여성가족과 TF팀장에게 사무실에서 나가줄 것을 요구했다. 이주현 국장이 담당 공무원이라고 양해를 구했으나 통하지 않았다. 결국 여성가족과 과장, 팀장, 주무관 모두가 쫓겨났다.




 결국 이날 파주시와 성매매집결지 종사자들은 서로의 입장만 확인한 후 헤어졌다. 그런데다 집결지 해체 업무를 맡고 있는 여성가족과 직원들이 종사자들의 거부로 대화에 참여할 수도 없는 상황이어서 앞으로 파주시가 종사자들을 위한 지원 조례를 만들 수 있을지 의문이다. 실제 김진기 파주부시장은 최근 이미 성매매집결지를 떠난 여성을 면담해 조례 제정에 필요한 얘기를 듣는 등의 행보를 보이고 있으나 정작 지원을 받아야 할 종사자들과는 접촉을 못 하고 있다. 

 

 종사자들은 이날 낮 성매매집결지 안에 CCTV를 설치하려는 작업차량에 올라가 인권침해 중단을 촉구하며 항의하는 등 파주시의 성매매집결지 해체를 둘러싼 힘겨루기가 하루가 다르게 대결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관련기사>

전운 감도는 성매매집결지걷기 행사에 대청소 대응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0352

 

끝내 청원서 수리 찬반 동수 얻어 낸 파주시의회대의기관 맞나?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0276

 

파주시 주민화합에 기여한 바 크므로성매매집결지에 감사패 전달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0235

 

 

파주시에서 성매매집결지에 보낸 두개의 서신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0226

 

성매매집결지 폐쇄 대화로 풀어야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0146

 

김경일 시장 성매매집결지 없어진 줄 알았는데" 5년간 1836백만 원 써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0132

 

성매매집결지 여성 파주시의회에 청원서 접수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0122

 

파주시가 우리의 인권을 걱정한다고요?”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0090

 



오늘의영상





[행감 안테나] ‘컨트롤 씨브이 언론’ 부끄럽지 않나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 이진아 위원은 파주시 소통홍보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렇게 말했다. “파주시에서 내 보내는 보도자료를 ‘컨트롤 씨브이’ 하는 언론사는 광고비를 잘 받고, 파주 시정에 비판적인 기사를 쓰면 광고를 덜 주거나 안 주는 그런 얘기들은 많이 들었잖아요? 그런데 제 생각은, 쓴소리도 받아들여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언론사들을 평가할 때 내부 지침이라는 게 있잖아요. 비판적인 기사가 생겼을 때 어느 정도 시정에 반영이 되고 그래서 더 나아질 수 있으면 그 언론사는 훌륭한 언론사라고 생각해요. 그러면 그분들한테도 뭐 플러스 가점이라도 줄 수 있는 항목이 내부 지침에 들어가야 되지 않나… 항상 좋은 소리만 들으면 발전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행정감사에서 이진아 위원은 파주시가 제공하는 보도자료를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그대로 따붙여 보도하는 매체를 ‘컨트롤 씨브이 언론’이라고 지칭했다. 이러한 지적은 김경일 시장의 핵심 정책인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폐쇄 정책 보도 과정만 봐도 알 수 있다. 집결지 현장에 얼굴 한번 보이지 않는 기자가 파주시가 제공하는 보도자료를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전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감사장에 출석한 소통홍보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