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9.4℃
  • 맑음강릉 34.1℃
  • 맑음서울 30.6℃
  • 구름많음대전 28.5℃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5.7℃
  • 흐림광주 24.3℃
  • 흐림부산 23.8℃
  • 흐림고창 24.4℃
  • 제주 23.4℃
  • 맑음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6.7℃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8.5℃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3] 엄마의 밥상보

어린시절 세계 각국으로 떠나야 했던 해외 입양인들이 파주 용주골을 찾아온다는 소식에 연풍리 주민들이 가늠할 수 없는 입양의 아픔을 함께하자며 엄마의 마음이 담긴 밥상보를 선물로 준비했다. 용주골 작가 공방거리에 입주한 오색빛깔 조윤재 작가는 ‘엄마 밥상’이라는 수공예 배지를 만들어 입양인 가슴에 하나하나 달아줬다.




 주민들이 입양인들에게 선물로 증정한 밥상보는 ‘내가 돌아온 나라 한국’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미국 비영리법인 미앤코리아의 ‘2024 모자이크 투어’의 용주골 벽화 그리기에서 창안됐다. 노인들의 쉼터로 자리잡은 갈곡천 다리 밑 공간에 주민들과 밥상보 모양의 벽화작업을 함께 하자는 입양인들의 제안이 있었던 것이다.


 벽화는 1984년 12월 경남 고성에서 태어나 생후 5개월 때 미국 워싱턴주에 살고 있는 노르웨이계 미국인 부모에게 입양된 하인아(미국명 Jennifer Canfield) 작가가 구상했다. 그런데 그 모양새가 용주골 주민들이 입양인들에게 엄마의 마음을 담아 선물하려는 한국 전통의 밥상보와 닮아 벽화 제목을 ‘엄마의 밥상보’라 부르기로 했다. 밥상보에는 ‘우리도 오늘을 기다렸습니다.’라는 주민들의 마음이 새겨져 있다.




 순수예술 분야에서 판화와 그림을 전공한 하인아 작가는 “모자이크 투어를 통해 한국에 돌아갑니다. 이 기회가 얼마나 감사한지 차마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습니다. 제 친가족을 찾고 한국으로 여행하는 것은 제 인생의 우선순위가 되었습니다. 가족들을 찾고자 노력하는 것이 제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가능하다면 한국에서 제 친가족을 찾는 과정들을 진행하고 싶습니다. 한국 방문 마지막 날인 6월 1일은 제가 미국에 도착한 지 딱 38년이 되는 날입니다. 이러한 작은 상징들이 제게 앞으로의 일들이 잘 풀릴 거라는 용기와 희망으로 다가옵니다.”라며 모국에 돌아온 소회를 밝혔다.




 연풍리 주민들이 준비한 밥상보와 복주머니는 윤후덕 국회의원이 하인아 작가에게 전달했다. 윤 의원은 이재홍 전 파주시장이 엄마 품 동산 조성 사업을 시작할 때부터 최종환 전 파주시장이 완공할 때까지 적극 지원하는 등 입양인의 한국 방문 때마다 한번도 빠지지 않고 함께 해온 데다 입양인만 보면 눈시울을 적셔 해외 입양인 커뮤니티에서는  ‘울보 의원’이라는 애칭이 붙어 있다.

 

 다음 호에 계속…




<관련기사 >
[사진이야기1] 엄마 품 동산의 종이비행기 -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3009





오늘의영상





[행감 안테나] 대추벌 성노동자 뇌출혈, 파주시 입장은 뭡니까?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 이익선 의원이 복지정책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 3월 파주시가 집결지 불빛을 차단하고 있는 갈곡천 제방 가림막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항의하는 대추벌 성노동자가 바닥에 떨어져 머리를 다친 후 파주 관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5월 15일 다시 쓰러져 일산백병원에서 뇌출혈 수술을 받고 현재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이 아무개(49) 씨에 대한 파주시 입장을 물었다. 복지정책국 이승욱 국장은 “그 부분은 명확히 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의원님께서 말씀하신 사건은 지난 3월 8일 집결지 펜스를 철거하는 시점이다. 그 당시 119구급대가 문산 무척좋은병원으로 후송해 치료를 받고 귀가했다. 그리고 우리가 경찰을 통해 파악하기로는 그전부터 지병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따라서 3월 8일과 5월 15일 발생한 사건의 인과관계는 좀 멀지 않나 이렇게 판단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성노동자 모임 자작나무회는 “종사자는 의료진으로부터 뇌출혈 진단을 받아 수술했다. 뇌경색은 뇌혈관이 막혀 일어나는 증세이고, 뇌출혈은 뇌혈관이 파열돼 출혈성 손상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지병인 뇌경색을 앓고 있었다는 것을